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논문 위한 연구 안한다" 서울대, 중개연구에 600억 투자
방영주 연구원장, 의학연구혁신센터 산학연병 교류 활성화 강조
기사입력 : 15.07.15 05:35
0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이름처럼 혁신적인 의학연구가 가능한 공간으로 만들겠다. 특히 산학연병 심리적 장벽을 없애고 개방된 분위기 속에서 연구가 활성화 하는데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겠다."

서울대병원 방영주 의생명연구원장은 오는 16일 의학연구혁신센터 개소를 기념해 열린 간담회에서 센터 개소 의미를 강조했다.

산·학·연·병 즉, 제약산업계-학교-연구소-병원이 '환자치료를 위한 신제품 개발'이라는 공통된 목표 아래 효율적이고 상호보완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는 것이 센터의 설립 취지다.

방영주 의학연구원장
지금까지는 임상연구는 연구소에서 신약후보 물질을 찾아내 제약 스폰서를 거쳐 마지막 단계로 병원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식이었다.

하지만 의학연구혁신센터에선 질병을 기반으로 통합적 연구개발을 하는 중개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게 됐다.

방 교수에 따르면 의학연구혁신센터는 지난 2012년 5월 착공, 지상 4층, 지하 5층에 연면적 3만1261m규모로 62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의학연구혁신센터에는 산학연 융복합 연구 수행을 위해 신설된 중개의학연구소 융합연구협력부 산하에 중개의학연구 핵심인 바이오마커 센터가 들어섰다.

또 고가장비인 3D프린터를 도입, 새로운 의료기기 아이디어를 구현하고 바로 제품화할 수 있도록 디자인 스튜디오와 기계공작실까지 마련했다.

이와 함께 인체자원은행, 암조직은행, 뇌은행(신설 예정)으로 구성된 SNUH바이오뱅크가 중개의학연구 소장 산하 독립기구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미 센터에는 총 200여명의 교수가 벤치를 분양받아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500여명의 상주 연구원과 연구지원인력 풀을 두루 갖추고 있다.

이날 방영주 의생명연구원장은 "연구실 인테리어를 통유리로 설치한 것도 개방형으로 운영하기 위한 취지"라며 "연구를 통한 수익창출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모델을 실현하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의학연구혁신센터를 통해 한국형 연구중심병원 구현하는 것이 목표"라며 "HT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병희 서울대병원장은 "병원은 진료도 중요하지만 연구부분에 중점을 둬야한다고 생각한다"며 "논문을 위한 연구는 하지 않겠다. 연구를 통해 결과물을 내어 가치를 창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논문 위한 연구 안한다 서울대, 중개연구에 600억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