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국내 최초 글로벌 감염증 종합서 출간
감염증의 확산과 방지를 위한 필수 정보 및 사례 함축
기사입력 : 17.08.17 16:49
0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 최선 기자| 국내 최초로 글로벌 감염증을 종합적으로 다룬 '반드시 알아야 할 70가지 질환의 프로필 글로벌 감염증'이 새롭게 번역 출간됐다.

‘글로벌 감염증’은 일본경제신문 닛케이 메디컬에서 발간한 책을 도서출판 정다와에서 번역 출간한 것으로서 70가지 감염증에 대한 자료를 함축하고 있다.

이 책은 기존 학술서적으로서만 출판되던 감염증에 대한 정보를 어느 누가 읽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례 중심으로 서술했으며, 감염증별 병원체, 치사율, 감염력, 감염경로, 잠복기간, 주요 서식지, 증상, 치료법 등을 서두에 요약해 한 눈에 이해할 수 있게 했다.

‘글로벌 감염증’은 바이러스, 세균, 기생충 등 3개의 챕터로 나누고 있다. 바이러스성 감염증에는 인플루엔자, 광견병, 웨스트나일열,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뎅기열 등, 세균성 감염증에는 MRSA 감염증, 극증형 용혈성 연쇄구균 감염증, NDM-1 산생 다제내성균 등, 그리고 기생충으로 인한 감염증에 Q열, 샤가스병, 말라리아 등 총 70개의 질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감염증은 문명이나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시대와 상관없이 발병한다. 지난 2015년 5월 중동을 여행하고 귀국한 남성에 의해 국내로 유입되었던 MERS(중동호흡기증후군)는 중동지역을 여행 한 사실을 밝히지 않아 4군데의 의료기관을 전전하면서 감염을 확산시켰고, 그 결과 격리 인원 1만 2,000명, 환자 186명, 사망 38명이라는 사상 초유의 감염 대란을 발생시켰다.

또 올해 8월 11일 미국 뉴욕에서는 모기를 매개로 감염되는 웨스트나일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최초로 발생하여 보건당국을 긴장시키고 있으며, 일본에서는 수족구병 환자가 최근 10년 내 가장 많이 발생하여 국립감염증연구소와 각 시도가 대책에 부심하고 있다. 또 홍콩, 대만에서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유행해 3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였고, 감염 환자 수만 해도 1만 4721명에 달한다고 하고 있다.

대부분의 감염증은 특이하지 않은 증상으로 발병하기 때문에 예방할 수 있는 징후를 포착하기 어려우나 특징적인 증상은 가지고 있기에 감염증에 대한 이해가 수반 된다면 충분히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감염 경로는 언제나 열려있다. 그래서 그에 대한 대처 역시 꾸준히 병행되어야만 한다.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나 발병할 수 있는 것이 바로 감염증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감염증’은 다난한 국제적 감염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지침서 역할을 할 수 있는 서적으로서 감염증의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꼭 알아야 할 정보들만 간추려 출간했기 때문에,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끝나지 않는 감염증과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나가야 할 것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국내 최초 글로벌 감염증 종합서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