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문 케어 대정부 협상 직접하겠다" 병원계 독자노선 선언
병원협회 대책실행위원회 구성 "의협 비대위 같은 길 어렵다, 참여 안 해"
기사입력 : 17.12.19 05:00
0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대한병원협회가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참여 대신 독자 노선을 걷기로 해 주목된다.

문재인 케어 관련 보건복지부와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서는 만큼 병원계 협상은 자신들이 직접 하겠다는 것이다.

최근 병협이 개최한 제25차 상임이사회 모습.
19일 병원계에 따르면, 병협(회장 홍정용)은 앞으로 진행될 복지부와의 협상은 자체 구성한 '문재인 케어 대책실행위원회'를 통해 직접 하겠다는 입장을 의협 비상대책위원회에 공문을 통해 전달했다.

앞서 병협은 지난 18일 긴급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병원계와 관련된 복지부와의 협상은 자체적으로 진행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따라 자체적으로 복지부와 협상을 진행할 '문재인 케어 대책실행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구성한 것.

실행위원장에는 병협 이송 부회장이 맡았으며, 위원에는 서진수 보험위원장, 정영호 총무위원장, 유인상 정책부위원장, 김필수 법제이사, 민응기 보험이사, 서유성 보험이사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

병협의 한 임원은 "본격적인 복지부와의 협상이 들어서는 시점에서 병원계의 의견을 의협 비대위가 모두 대변하기는 쉽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운영위원회를 열어 결정했다"며 "의협과 같은 길을 걷기에는 어려운 점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결정에 따라 병협은 의협 비대위에 '문재인 케어 관련 실무협상에 대한 입장'을 담은 공문을 전달했다.

병원계 협상은 새롭게 구성한 실행위원회를 주축으로 직접하겠다는 것이다.

공문을 통해 병협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등 의료계를 위해 많은 대응과 노력을 해온 것에 감사한다"면서도 "그간 비대위 활동에 함께 참여했으나, 구체적인 협상이 추진되는 단계로 전환됨에 따라 정부의 보장성 강화가 병원계에 미치는 직간접적인 영향을 고려해 실행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복지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등에 병원계 실무협상은 병협 실행위원회를 중심으로 진행됨을 알린다"고 비대위에 입장을 전달했다.

따라서 병협은 앞으로의 의협 비대위 참여도 하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또 다른 병협 임원은 "사실 정부의 보장성 강화 대책인 문재인 케어의 대부분은 병원계와 관련된 내용"이라며 "복지부와의 창구 마련을 통해 대화로 문재인 케어를 풀어나갈 것이다. 그동안 의협 비대위에 위원으로도 참여했지만, 앞으로는 자체적으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문 케어 대정부 협상 직접하겠다 병원계 독자노선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