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발사르탄 처방 환자 10명 중 7명 약 교환받았다
심평원‧식약처, 복지위 보좌진 설명회 통해 발사르탄 사태 관련 상황 보고
기사입력 : 18.07.20 12:00
문성호 기자(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 고혈압 약제인 발사르탄을 처방 받은 환자 10명 중 7명은 의약품 교환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따라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발사르탄 사태에 따른 의약품 유통내역 모니터링 및 유통제품 회수를 계속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심평원과 식약처는 지난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 보좌진을 상대로 진행한 업무설명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심평원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으로 발사르탄 관련 처방 환자 의약품 교환율은 72.7% 수준이다.

이에 따라 심평원은 DUR 시스템을 활용, 요양기관 안내 및 판매중지 의약품 처방‧조제 차단을 진행하는 한편, 전담조직인 '의약품안전대책추진단'을 구성해 상황 종료 시까지 판매중지 의약품 유통내역 모니터링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부의 판매 중지 의약품 회수명령 시 의약품 회수‧폐기를 지원하고, 8월까지 판매중지 의약품 유통업체 계도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미 심평원은 각 지원 인력을 활용해 관할 병‧의원을 상대로 한 현장점검도 발사르탄 사태 발생 초기 진행하기도 했다.

여기에 식약처는 판매 중지된 115개 품목에 대한 시중 유통제품 회수를 책임지는 동시에 해당 원료의약품 중 NDMA 함유량 검사 등을 맡아 수행할 방침이다.

시험법 마련 후 완제품에서 NDMA 포함 여부 및 함유량을 측정하고,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을 외국 규제당국 등과 공조해 평가하겠다는 것이다.

심평원 측은 "판매중지 의약품 교환 및 요양급여비용 청구방법에 대한 지속적인 검토와 함께 상황 종료 시까지 의약품안전대책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라며 "요양기관에는 판매중지 의약품 처방‧조제 내역 통보와 구입여부 조회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발사르탄 처방 환자 10명 중 7명 약 교환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