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김광수 의원 "발사르탄 경고 DUR 불구 141건 처방"
7월 8일부터 16일까지 59개 기관 "환자안전 위해, 개선책 시급"
기사입력 : 18.07.26 09:51
이창진 기자(news@medicaltimes.com)
1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발사르탄 판매중지와 DUR(의약품 처방조제 시스템) 경고에도 불구하고 141건이 처방된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전주시갑, 보건복지위)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DUR 점검, 발사르탄 관련 약제 115품목 처방 조제 현황'에 따르면, 7월 8일부터 16일까지 9일간 총 59개 요양기관에서 141건의 발사르탄 고혈압 치료제가 처방 조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발사르탄 사태 발생 후 7월 7일 불순물 함유 우려 발사르탄 고혈압 치료제 잠정 판매 조치를 내렸다.

김광수 의원은 심평원 자료를 인용해 "DUR 처방금지 알람에도 불구하고 7월 8일 19개 기관에서 25건, 9일 35개 기관에서 61건, 9일부터 16일까지 5건이 처방됐다"고 말했다.

그는 "심사평가원은 7월 8일 발사르탄 고혈압 치료 처방과 조체가 진행되지 않도록 DUR 품목 리스트 업데이트를 마쳤다고 밝혔지만, DUR 구멍이 발생해 환자들에게 처방 조제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광수 의원은 "중국산 발사르탄 약제가 전 국민의 관심과 우려를 불러일으킨 사건임에도 심평원 DUR 시스템 구멍 속에 9일간 141건이 조제 처방됐다"면서 "환자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초래할 수 있어 시급히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김광수 의원 발사르탄 경고 DUR 불구 141건 처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