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고 임세원 교수 추모 물결…젊은 의사들도 "무섭고 두렵다"
의사들 개인 SNS 프로필 사진 추모 이미지 바꾸며 애도…국민청원 3만명 돌파
기사입력 : 19.01.02 12:00
0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외래 진료 도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고(故) 임세원 교수(47)에 대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2일 현재 의사들은 '고 임세원 교수를 추모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그림을 SNS 프로필 사진으로 교체하며 그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또한 이번 사건과 관련된 새로운 기사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유가족을 위로하고 고인의 생전 업적을 기리는 등 그를 잃은 안타까움을 공유하고 있다.

신경정신의학회는 2일 두번째 애도 성명서에서 고인의 동생이 정리한 유족의 입장을 전했다.

유족들이 이 사회에 요구한 것은 의료진의 안전한 진료환경을 만들어 줄 것과 함께 마음이 아픈 사람들이 편견과 차별없이 언제든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달라는 것.

유족들은 고인이 평소 살뜰이 챙겼던 환자들에 대한 애정을 그대로 담아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대해 신경정신의학회는 "너무나 슬프다. 그리고 이 슬픔은 조만간 화로 바뀔 것이다. 다만 그 화의 에너지가 헛되이 사용되지 않고 고인의 유지를 이어갈 수 있는데 사용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경정신의학회는 권준수 현 이사장(서울대병원)과 박용천 차기 이사장(한양대병원)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대책위원회를 구성, 학회 홈페이지에 추모의 공간을 개설하고 전 회원이 고인을 애도할 수 있도록 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이승우 회장도 정신건강의학과 레지던트 3년차로서의 충격과 고민을 전했다.

그는 2일 대전협 SNS를 통해 "새해부터 마음이 너무 무겁다. 정신건강의학과를 수련하고 있는 한명의 전공의로서 스승을 잃은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무섭고 두렵다"고 지금의 심경을 담담히 적었다.

그는 "감히 유가족의 심경을 어찌 헤아릴 수 있겠느냐"며 "함께 일해왔던 동료와 제자들 마음은 어떠하겠나. 이번만큼은 대전협회장이 아닌 정신건강의학과 전공의로서 고 임세원 교수를 잃고 큰 슬픔에 잠겨있을 유족, 동료, 제자들과 함께하겠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그는 "최근 들려온 안타까운 소식에 몇가지 불길한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만약 환자와 둘만 있는 외래진료실 안에서 환자가 흉기를 꺼내 공격하는 상황이 있다면 과연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응급벨을 눌렀다면 괜찮았을까. 내가 아닌 간호사나 직원들, 다른 환자를 공격했다면 나는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라며 젊은 의사로서의 불안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어 "정신건강의학과로 전공을 택했을 때 부모님을 포함한 주변 지인들은 환자로 인해 위험한 일이 초래하지 않을지 늘 걱정했지만 잘못된 편견을 갖는 사회인식이 싫었다"면서 "의사외 환자간 치료적 관계가 가능하다고 믿고 수련했는데 믿음이 무너지는 절망적인 소식을 접하고 어떻게 반응해야할 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2일 오전 11시기준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진행 중인 '강북 삼성병원 의료진 사망사건에 관련한 의료안전성을 위한 청원'은 3만 1000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 31일 청원을 시작한지 3일이 채 지나지 않은 상황으로 청원 열기가 빠르게 확산 중이다.

한편, 고 임세원 교수의 장례식장은 강북삼성병원 인근의 적십자병원으로 2일 오후 2시부터 조문이 가능하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고 임세원 교수 추모 물결…젊은 의사들도 무섭고 두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