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 도입병원 확대
올해 1·2분기 6개 대형병원 서비스 오픈
기사입력 : 19.05.07 09:39
0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 정희석 기자| 모바일 헬스케어 스타트업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가 지난달 국제성모병원·계명대 동산병원에 이어 지난 2일 창원경상대병원에도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M-Care)을 오픈하면서 서비스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레몬헬스케어는 “올해 1·2분기에만 서울대병원 건국대병원 중앙대병원 등 서울 주요 대학병원을 시작으로 국제성모병원과 계명대 동산병원은 물론 이번 창원경상대병원까지 연달아 서비스를 오픈하며 전국적으로 빠른 확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어 “수도권에서는 2016년 한양대병원을 시작으로 불과 3년도 안 된 시점에 서울권 상급종합병원 13곳 중 약 62%에 달하는 8곳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덧붙였다.

레몬헬스케어는 인제대 백병원 산하 5곳과 화순전남대병원·전북대병원 등 전국 주요 대형병원서 서비스를 오픈하며 전국적으로 더욱 짜임새 있는 서비스 네트워크를 갖추게 될 전망이다.

엠케어는 병원 예약부터 실손보험 간편 청구까지 진료를 제외한 환자가 경험하는 모든 진료 절차를 앱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모바일 헬스케어서비스.

엠케어를 도입한 병원 고객들은 번호표 발급을 포함한 병원 내 모든 진료 절차를 앱 상에서 맞춤형 메시지로 안내받고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어 대기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올해는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가 전국구 서비스로 거듭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폭넓은 서비스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두터운 고객층과 헬스케어서비스 플랫폼 생태계를 견고히 함으로써 향후 전개하게 될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를 통해 누구나 일상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국민 헬스케어서비스로 자리 잡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레몬헬스케어는 국가 시범사업으로 진행 중인 B2C 형태 ‘엠케어 클라우드’ 사업을 통해 엠케어 주요 서비스를 전국 병의원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 도입병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