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25개 암 유관 학회 모여 항암제 오프라벨 기준 만든다
대한암학회 주관 암 관련 유관 학회 협의체 본격 가동
기사입력 : 19.06.21 15:00
0
플친추가
  • 정현철 암 학회장 "공통된 목소리로 정부에 제도 개선 건의"
|메디칼타임즈 이인복 기자|대한암학회를 중심으로 유방암학회, 대장암학회 등 암 관련 유관학회 25개가 모여 항암제의 오프라벨(허가외 처방) 사용 기준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

각 학회별로 혹은 전문가별로 다르게 사용하고 있는 기준을 통일시키고 나아가 이에 대한 근거를 쌓아 오프라벨 사용에 대한 정부의 인식 변화를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사진 왼쪽부터 라선영 학술위원장, 정현철 회장, 안중배 총무위원장
대한암학회 정현철 회장(연세의대)은 21일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춘계학술대회에서 암 관련 학회 협의체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암 관련 학회 협의체는 지난 2017년 대한암학회의 주도로 발족된 유관학회 협의체로 25개 학회가 회원 학회로 소속돼 있다.

하지만 협의체 발족 이후 지난 2년간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했던 것이 사실. 학회별로 현안에 차이가 있어 제대로된 모임을 갖지 못해서다.

그러던 중 암 관련 이슈에 대한 공동 대응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이번 암학회 춘계학술대회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게 된 셈이다.

협의체는 우선 항암제와 관련한 오프라벨에 대한 논의를 먼저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공통된 목소리를 내야 하는 가장 시급한 현안이라는 판단에서다.

따라서 협의체는 우선 각 학회별로 빈번하게 활용되는 오프라벨 처방을 모으고 이에 대한 의학적 근거를 마련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전문가별로, 또는 학회별로 다르게 사용하고 있는 오프라벨 정보들을 모아 필요성과 시급성을 따져 공통된 목소리를 내기 위해서다.

대한암학회 안중배 총무위원장은 "사실 오프라벨 처방 자체가 워낙 희귀한 경우에 활용되는 만큼 기반 연구나 근거를 마련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라며 "그만큼 전문가별로도 의견이 다른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근거가 적다 뿐이지 전혀 근거가 없는 처방이 아닌 만큼 이 자체를 모두 불법으로 몰아가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각 학회와 전문가별로 의견을 취합해 적어도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렇게 협의체를 통해 오프라벨 처방에 대한 근거가 모아지면 대한암학회를 중심으로 유관학회 공동의 목소리를 통해 정부에 이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겠다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전체 암 환자 중에 1~2%에 불과한 케이스라 하더라도 이들에게 분명 효과가 기대되는 약제를 아예 쓰지 못하는 현실을 바꿔보자는 취지다.

정현철 회장은 "적어도 항암제에 대해서 만큼은 암 전문가들이 하나된 목소리를 내면서 오프라벨의 필요성을 정부에 전달해 보자는 취지"라며 "학회별로 분명 다른 의견이 나올 수 있겠지만 시간을 가지고 충분히 논의해 간다면 정부 또한 의견을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인복 기자
  • 4차 산업의 핵심인 의료기기와 의학·학술 분야 전반을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인복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25개 암 유관 학회 모여 항암제 오프라벨 기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