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국회 복지위 법안소위 전격 연기…자한당 요청 수용
정상화 않되면 다음주 강행-기동민 의원 "민생법안 결단 필요"
기사입력 : 19.06.25 14:55
0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일정이 전격 연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간사, 서울 성북을)은 25일 "26일~28일로 예정됐던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회의를 연기한다. 이는 자유한국당 측 요청에 따른 것으로 여야 간사 협의 끝에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자유한국당 불참 속에 진행된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26~28일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의료법 등 66건의 법안의 심의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측은 국회 상황을 감안해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개최 연기를 요청했고, 여야 간사인 기동민 의원과 최도자 의원이 이를 전격 수용한 것이다.

기동민 의원은 "이번 주까지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다음 주 초 법안심사소위원회를 개최할 것"이라면서 "보건복지위원회 소관 민생법안이 산적한 만큼 자유한국당의 결단과 동참을 바란다"며 제1야당의 조속한 참여를 촉구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국회 복지위 법안소위 전격 연기…자한당 요청 수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