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복지부, 보건산업 진출 확대 신남방정책 일정 마쳐
기사입력 : 19.09.01 12:20
0
플친추가
  • |현지 사업면담, SK 플라즈마 업무협약 체결-"사절단 파견 협력과 성과 기대"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일 의료서비스와 의약품, 의료기기 등 보건의료산업의 동남아시아 진출 지원을 위한 민관 보건의료협력 사절단이 8월 26일부터 30일까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파견 일정을 마쳤다고 밝혔다.

복지부 김혜선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을 단장으로 이번 사절단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대전마케팅공사 및 14개 의료기관, 제약, 의료기기 기업으로 구성됐다.

참가기관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되는 한-말 보건의료 로드쇼(8월 27일), 한-인니 메디컬 헬스케어 로드쇼(8월 29일)에 참여하여 현지 기업들과 사업 면담(비즈니스 미팅) 등을 통해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한 관계망(네트워크)을 확대했다.

사절단 파견은 신남방정책에 따라서 동남아시아 보건산업 진출 확대를 위해 추진됐다.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는 동남아시아에서도 경제 규모와 발전여지가 커서 향후 활발한 보건산업 진출이 기대되는 지역이다.

말레이시아 보건부와의 면담을 통해 재활병원 등의 의료서비스 분야 진출, 혈액제제 생산 등 제약분야 진출 등의 협력사업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한 한-말레이시아 보건의료 로드쇼에서는 말레이시아 제약·의료기기 산업 및 해당 분야 정책에 대한 소개와 함께, 30여 개 말레이시아 기업과 양국 보건산업체간 비즈니스 미팅이 개최됐다.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메디컬 헬스케어 로드쇼에서는 양국 제약, 의료기기 산업과 정책에 대한 소개와, 사절단 참여기업과 50여 개 인도네시아 기업간 비즈니스 미팅이 이뤄졌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양국 보건부간 실무담당(워킹그룹) 회의를 통해 의료서비스·제약·의료기기 각 분야 협력사업에 대한 논의와 함께, 한국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의료시스템 진출 등을 논의했다.

한국의 SK 플라즈마와 인도네시아 Bio Farma사, 적십자사가 혈장분획 및 혈액제제 생산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혜선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는 신남방정책 주요국가이며, 향후 보건산업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국가들"이라면서 "사절단 파견이 한국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간의 협력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복지부, 보건산업 진출 확대 신남방정책 일정 마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