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의협과 갈등 빚은 병원의사협 결국 불신임 운동 나서
기사입력 : 19.10.30 10:08
0
플친추가
  • | "의협에 회원의 진짜 목소리 들려주자"
  • | "회원 권익 침해 반의사 정책, 원칙 없는 의협 사유화"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대한의사협회 집행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대한병원의사협의회(이하 병의협)가 결국 집행부 불신임 운동에 나섰다.

병의협(회장 주신구)은 "의협에 회원의 진짜 목소리를 들려줘야 한다. 지금까지 의협이 행해왔던 불합리한 회무에 대해 전 회원이 평가를 내려야 한다"며 40대 집행부 불신임 서명운동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병의협은 "현 의협 집행부가 지속돼서는 안된다고 판단하는 회원은 집행부 불신임 서명에 동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병의협은 의협 집행부 불신임을 추진하는 이유로 회원의 권익을 침해하는 반의사 정책, 패권주의에 사로잡힌 원칙없는 의협 사유화 등을 주장했다.

병의협은 "집행부는 문재인 케어 저지라는 하나의 공약으로 당선됐지만 그동안 공약을 지키기는 커녕 문 케어 추진의 방관자 내지 협조자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취임 초기 '더뉴건보'라는 햔 단일 공보험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는 정책을 만들어 복지부에 전달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성질환관리제는 주치의제, 지불제도 개편, 원격진료 허용 가능성 등의 문제가 있어 철저한 대책 없이 시행돼서는 안된다"며 "어떤 대비도 없이 의협은 만관제 시범사업을 추진하려 했고 시도의사회에 독려하기도 했다"고 꼬집었다.

또 "최대집 회장은 편향된 정치 성향을 여과 없이 드러내 여론 악화 등으로 회원 권익을 침해했다"고도 밝혔다.

조국 장관 사태에서 불법적 비윤리적 회원 권익 침탈, 병의협과의 갈등 등을 주장하기도 했다.

병의협은 "의료제도 근본을 흔들어 버릴 수 있는 중차대한 사안을 일방 강행하면서 의협을 사유화하는 현 집행부는 더이상 회원을 대변할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젊은의사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협과 갈등 빚은 병원의사협 결국 불신임 운동 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