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한의약 해외진출 시동…경희대·자생한방병원 등 5곳 지정
기사입력 : 19.11.07 10:32
0
플친추가
  • |복지부, 한의약진흥원 중심 세계화 지원…올해 3억 7천만원 지원
  • |외국의사 임상연수 등 추진…이창준 정책관 "한의약 지원에 만전"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경희대와 부산대, 자생한방병원, 청연한방병원 등이 한의약 세계화 핵심기관으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7일 "한의약 세계시장 진출을 위해 한의약진흥원과 경희대, 부산대, 자생한방병원, 청연한방병원 등 5개 기관이 참여하는 '한의약 세계화 지원단'을 2021년까지 3년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9월 사업 공모를 통해 신청한 기관에 대한 선정 평가와 사업계획 협상 등을 진했으며, 한의약진흥원(원장 이응세)을 사업 대표기관으로 지정했다.

지원단은 외국 의료인과 의대(병원) 등에 한의약 경험을 전해두고, 외국 진출 한의사를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한의약 과학화 협력체계 구축을 사업 목표로 설정했다.

올해 외국인 한의약 연수와 해외 의대(병원)를 대상으로 하는 한의약 교육 업무협약 체결, 미국 진출 희망 한의사 대상 교육 등 3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외국인 한의약 연수는 각국 대사관을 통해 모집된 외국의사 30명을 대상으로 경희대 한의대 주관 자생 및 청연 한방병원에서 침구, 한방재활의학, 추나 등 임상연수를 실시하고, 부산대 한의학전문대학원에서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직원 대상 한의약 제도와 정책연수를 실시한다.

해외 의대(병원) 한의약 교육의 경우, 미국과 EU, 러시아, 카자흐스탄 의대와 병원을 대상으로 한의약을 교육하기 위해 지원단 소속 5개 기관과 협약 체결과 교재 개발, 강사진 양성 그리고 내년도 시범교육 운영을 거쳐 2021년 정규 교육과정 개설을 추진한다.

해외진출 한의사 교육은 미국 진출을 위한 교재 개발과 교육 과정 기획, 강사진 구성 등 한의약진흥원을 중심으로 보건복지인력개발원과 미주한의사협회, 현지 진출 의료기관 등과 함께 추진한다.

복지부는 올해 지원단에 국비 3억 7000만원을 지원하며, 지원단에 참여한 기관은 8000만원을 자부담한다.

이창준 한의약정책관은 "한의약의 오랜 임상경험을 배우겠다는 외국 의사 등에게 체계적인 연수와 교육을 실시해 한의약 우수성이 세계에 알려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미국 등 해외 진출 한의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해 세계로 진출하는 한의약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복지부와 보건산업진흥원은 내년 1월 사업성과를 평가하고, 그 결과를 2020년 사업계획에 반영하는 등 성과 제고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한의약 해외진출 시동…경희대·자생한방병원 등 5곳 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