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박능후 장관 "지역감염 차단 해법, 의사 재량권 부여"
기사입력 : 20.02.18 16:18
0
플친추가
  • |국회 답변 통해 방역 현장 의사 신뢰 강조 "선별진료소 특별보상 검토"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 19 지역 감염 최소화 처방으로 의사의 재량권 부여를 공표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김세연) 전체회의에서 '코로나 19 지역감염 차단과 집중치료 완쾌율을 높이기 위해선 의사들에게 많은 재량권을 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
이날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해외 여행력 없는 29번과 30번, 31번 환자 발생에 따른 지역사회 감염 대비 방역당국의 시나리오를 질의했다.

이에 박능후 장관은 "지역감염의 최소화를 위해선 빠른 시기 감염대상 차단과 집중치료"라면서 "어떤 지침과 방침보다 의료현장 의사들이 가장 정확하고 신뢰한다. 의심스런 환자를 바로 검사하고, 검사비용은 의사를 믿고 전액 건강보험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조기진단에 따른 격리환자 대비 지자체와 협력해 격리 음압병상 확대 등을 매일 확인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인순 의원은 "송파 선별진료소 병원을 가봤다. 선별진료소 의료진의 지쳐가고 있다. 불안감에 따른 방문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정부가 선별진료소 방문 대상을 적극 홍보할 필요가 있다. 피로감에 지쳐있는 의료진을 위한 대책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박능후 장관은 "선별진료소 운영 효율화에 동의한다. 검사 건수가 500~600건으로 선별진료소 평균 하루 1건 정도"라면서 "일선 간호사들이 하기도를 통한 검체 채취를 꺼린다. 신속한 진단검사를 위해 검체 채취 이동반 구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이어 "선별진료소 운영 병원에 대한 특별보상도 검토하고 있다"며 의료기관 손실보상 의지를 명확히 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박능후 장관 지역감염 차단 해법, 의사 재량권 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