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된 전공의들 추가수련 받을까?
|복지부 "진료 중 격리돼도 추가수련 없다"
기사입력 : 20.02.28 12:03
0
플친추가
  • |격리조치 시 구체적 수련 계획 수립해야
|메디칼타임즈=황병우 기자| #대구가톨릭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교인 간호사와 접촉한 전공의 1명이 코로나 19에 지난 23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로 인해 병원측은 확진자와 접촉한 의료진에게 자가격리를 실시했다.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지면 해당 전공의는 격리조치된 만큼 추가적으로 수련을 받아야 할까? 답은 '그렇지 않다' 이다.
위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환자 진료 중 확진자와 접촉할 경우에 대한 민원이 접수돼 자가격리 시 수련기간 산정과 관련해 보건복지부에 문의했다.

대전협 관계자는 "현재 전공의가 자가격리 시 수련을 어떻게 가져가야 하는지에 민원이 많이 들어왔다"며 "선별진료소 등 확진자와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자가격리 시 수련기간 산정에 대한 걱정이 많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을 위한 전공의 수련 관련 조치 요청'공문을 통해 전공의 지침과 추가수련에 대한 대응책을 제시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복지부는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전공의가 격리조치 될 경우 해당 전공의가 격리된 장소에서 지속적인 수련을 받도록 수련 실시계획을 수립하는 등의 조치를 해 달라"며 "구체적인 수련 실시계획 및 이행 상황을 보고해주기 바란다"고 안내했다.

이와 함께 복지부는 격리조치 된 전공의 중 인턴 수련교과과정의 필수과목을 이수하지 못한 경우 2019년도 인턴에 한해서 수련일로 적용한다고 명시했다.

즉, 수련병원이 격리기간 동안 수련계획에 따른 조치를 실시한다면 추가수련을 받지 않아도 된다는 것.

복지부 관계자는 "3월 전공의 수련 시작을 앞두고 감염병관리병원 지정이 이뤄지면서 수련을 어떻게 가져갈 지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며 "진료 중 격리조치를 당하는 전공의의 경우 최대한 추가수련이 발생되지 않도록 안내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협 관계자는 "복지부에 문의한 결과 격리 중 수련을 증명할 수 있다면 추가수련을 받지 않아도 된다는 답을 받았다"며 "추가적인 보고서나 교육자료 등을 마련하는 장치를 이용하려고 생각 중이다"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황병우 기자
  • 국내 제약산업 중 다국적 제약사와 바이오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황병우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된 전공의들 추가수련 받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