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치료방침 전환 코로나19…경증 전담 '생활치료센터' 가동
기사입력 : 20.03.02 11:57
0
플친추가
  • |대구시 중앙교육연수원에 경증 환자 160명 수용해 전담 치료
  • |의료진 17명 투입돼 매일 2회 자가 모니터링 시행키로
|메디칼타임즈=문성호 기자| 보건당국이 오늘(2일)부터 대구시 소재 중앙교육연수원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시작한다.

발표대로 우선 대구시 경증환자가 입소할 예정이며, 추가로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경증은 생활치료센터로, 중증은 전담병원 입원치료로의 전환이 본격 적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대구시 소재 중앙교육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본격 전환시켰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생활치료센터 운영 현황을 공개했다.

대구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생활치료센터에는 대구시 경증환자 160명이 입소 가능하며, 경증환자 분류 및 배정 상황에 맞추어 순차적으로 입소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친 상황이다.

생활치료센터에는 경북대병원 의료진을 포함한 총 17명의 의료 인력을 배치했으며, 이들은 센터에 상주해 입소자들에게 지속적·주기적 의료 증상 관리 등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입소 환자들은 체온 측정, 호흡기 증상 등 매일 2회 자가 모니터링을 시행해, 건강상태에 변화가 있을 경우 상주하는 의료진의 확인 및 진단과정을 거쳐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계속 생활치료센터에 거주하게 된다.

아울러 입소 환자들에게는 체온계, 필수의약품 등이 포함된 개인위생키트와 개인구호키트(속옷, 세면도구, 마스크 등) 등 물품이 지급되고, 매일 식사와 간식 등도 제공될 예정이다.

대구1 생활치료센터에는 코로나19 경증 환자 160명이 우선 입소해 치료를 받게 된다.
의료물품의 경우 방호복(Level-D 세트) 1000개, 라텍스 글러브 2100개, N95 마스크 3000개 등이 지원되는 한편, 자가관리 위생키트 220개, 검체 채취키트 320개 등 관련 키트 배송도 완료된 상황이다.

중대본 측은 "삼성, 경상북도, 영덕군 등의 협조를 받아 경북 영덕의 삼성 인력개발원도 경증 확진환자가 입소할 수 있도록 생활치료센터로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며 "최대한의 경증 확진환자가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할 수 있도록 시설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경증환자의 갑작스런 상태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대본은 현재까지 전국 시도, 국가지정 병원 등에 전신보호구(레벨D세트) 약 58만개, 방역용마스크(N95) 약 139만개를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의료장비 부족 논란을 해명하기 위한 것이다.

추가적으로 전신보호구(레벨D세트) 26만개, 방역용마스크(N95) 81만개를 비축하고 있으며, 3월말까지 전신보호구 약 150만개, 방역용마스크(N95, KF94) 180만개를 추가 구매할 예정이다.

동시에 일반병실을 음압병실로 전환하는데 사용되는 이동식 음압기는 3월 13일까지 총 1200개를 순차적으로 구입해 필요 기관에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내 제약산업, 의약품시장 등 전반을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치료방침 전환 코로나19…경증 전담 생활치료센터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