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환자 줄어 힘들지만…중소병원 의료진 대구로 향한다
기사입력 : 20.03.03 18:49
0
플친추가
  • |중병협, 일선 병원에 의사·간호사 등 지원자 신청 돌입
  • |"어려운 시기에 힘보태자" 의료진 파견 만장일치 결정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평소 의료인력난으로 어려움을 호소했던 중소병원들이 일손이 부족한 대구·경북지역으로 의료진을 대거 지원키로 결정했다.

최근 코로나19확산으로 일선 중소병원에 환자 감소로 의료인력에 숨통이 트이면서 여유 일손을 대구·경북지역으로 투입해 힘을 보태기로 한 것.

자료사진: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모니터를 통해 환자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대한중소병원협회(회장 정영호)는 3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대구·경북지역으로 각 중소병원의 의료진을 파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결과는 만장일치. 이사회에 참석한 병원장 전원은 "어려운 시기에 함께 해야한다"며 의료진 파견에 동참키로 했다.

파견 대상은 의사,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으로 각 병원에서 신청자가 접수되는 즉시 실시간으로 의료인력이 필요한 곳에 매칭해 투입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지원자는 약 2주간 대구경북지역 의료인력이 부족한 곳으로 파견, 일손을 돕고 2주간의 격리기간을 갖도록 할 예정이다. 지원자에 대한 급여는 정부가 지급한다.

때 마침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격리하는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진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의사 1명이 160여명을 진료해야할 실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급한데로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진 투입이 시급해졌다.

이에 대해 중소병원협회 정영호 회장은 "임원들이 만장일치로 동참하기로 결정해줘서 감사하다"며 "일단 복지부와도 협의를 마친 상태로 내일부터 각 병원에 안내문을 띄워 지원자를 찾는 일만 남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일선 중소병원 입장에선 의료인력이 남을 정도로 외래에 병동까지 환자 감소가 심각해 내코가 석자인 상황이지만 대구·경북을 돕자는데 이견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환자 줄어 힘들지만…중소병원 의료진 대구로 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