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서울대병원 문경 인재원 생활치료센터 운영시스템 보니
기사입력 : 20.03.05 14:26
1
플친추가
  • |99실 오픈해 1일 2회 환자 모니터링 화상상담 실시
  • |전문의 4명·간호사 12명 등 영상진단 인력 투입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서울대병원이 오늘(5일)부터 대구‧경북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의 첫 진료를 시작했다.

서울대병원 본원에 중앙모니터링본부
앞서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문경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인재원 객실 99개를 개방해 병상이 부족한 대구‧경북 지역의 경증‧무증상 코로나19 확진자를 격리 수용한다"고 밝힌바 있다.

대상은 현재 대구의료원‧동산병원 등 대구‧경북 지역 의료기관 입원 확진자 가운데 △건강 상태가 안정적인 경증 환자들로 △55세 이하 만성질환이 없고 △맥박‧혈압‧호흡 수‧체온 등 검사를 시행해 모두 정상이며 △격리시설 내에서 관리가 가능한 등 요소를 고려할 예정이다.

입소한 확진자에게는 산소 포화도‧혈압‧맥박 측정 기기 등을 제공하고 기기에서 측정된 결과를 전송한다.

이틀에 한번 흉부 x-ray를 촬영하고, 마지막 발열 72시간 이후 2일 간격으로 PCR 검사를 시행한다. 검체는 충북대병원으로 보내져 완치 여부를 판단한다.

이를 위해 서울대병원 본원에서는 중앙모니터링본부를 설치해 전문의 4명, 간호사 12명, 영상 및 진단 검사 인력을 배치했다.

생활치료센터에서 송출하는 환자들의 데이터를 지켜보며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제출된 자가기록지를 바탕으로 의료진과 원격으로 화상 상담을 실시한다.

또 불안‧우울감 해소를 위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상담도 시행한다.

치료실은 1인 1실로 운영하고 병상 수급 현황을 파악해 부족할 경우 가족‧부부일 경우 공동 사용 여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진료기간 중 중증‧ 응급환자 발생으로 입원 치료가 필요한 경우 인근 충북대병원에서 적극 협력해서 이송·전원 조치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서울대병원 정승용 진료부원장은 "이번 생활치료센터 운영으로 대구·경북지역의 극심한 의료공백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서울대병원의 경험이 축적한 진단·검사 역량과 인재원에 조성된 기술적 인프라를 십분 활용해 앞으로 수용할 모든 환자들의 쾌유와 퇴원까지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자가 화상통화를 통해 자신의 상태를 알리고 있다

중앙모니터링본부에서 환자의 상태를 전달받고 있다.

전문의가 모니터상에서 환자의 상태를 확인, 필요한 경우 전원 조치키로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서울대병원 문경 인재원 생활치료센터 운영시스템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