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혈장치료 뜨자 외자사 잇단 도전...항체 분리기술이 핵심
기사입력 : 20.04.08 05:45
0
플친추가
  • |다케다, 암젠, 릴리 등 바이러스 중화항제 개발 선언 줄이어
  • |"혈장분리 항체, 혈액공급 및 생산과정 질보정 이슈 난제"
|메디칼타임즈=원종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코로나19) 치료제 분야에 '항체 의약품(바이러스 중화 항체)' 개발 계획이 속속 나오고 있다.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 중이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말라리아약 '클로로퀸' 등과는 다른 치료기전으로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항체를 적극 활용하는 전략이다.

현재 다국적제약기업들인 다케다제약을 비롯한 암젠, 릴리 등이 항체약 개발에 뛰어든 상황으로, 기존 항체 전문 바이오텍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시장진입 속도가 한층 빨라질 전망이다.

먼저 최근 암젠은 코로나19 표적 항체치료제 개발을 공식화하며 항체 전문기업인 어댑티브 바이오텍(Adaptive Biotechnologies)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여기서 핵심은, 이번 코로나19 감염 사태에 원인 바이러스인 'SARS-CoV-2(학술명)'를 직접 표적하는 '완전 인간화 중화 항체(fully-human neutralising antibodies) 약물' 플랫폼을 만든다는 것.

세부적인 거래계약은 이번 주중 마무리될 예정이며, 코로나19 감염사태가 대유행(팬데믹)으로 확산된 만큼 임상연구를 신속히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암젠 본사는 "감염 환자들에서 얻어진 바이러스 유전자 시퀀싱 분석을 통해 약물 개발을 앞당길 것"이라며 "어댑티브가 가진 '바이러스 중화 항체(viral-neutralising antibody) 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치료제 임상을 신속히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19 완치 환자에서 얻어진 인간화 항체를 이용하는 플랫폼 개발에는 5~6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바이러스 중화효과가 가장 강력한 항체를 선별해 낸 뒤, 추후 두 세개의 항체를 병용하는 임상에 본격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회사측은 "감염환자 이외에도 건강한 인원들에 추가 감염을 막는 목적으로 사용할 수도 있고, 감염 위험도가 가장 높은 병원 의료진들에 예방적 용도로 이러한 항체 약품을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암젠은 최근 아이슬란드에서 COVID-19 감염 전파를 추적하는 'deCODE 연구'를 진행 중으로, 결과가 나오는대로 감염 이후 중증 질환으로 악화되는 환자들을 예측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부적인 데이터는 감염학회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다케다제약도 코로나19 치료제로 항체약 개발을 시도 중이다.

차별점이라면 코비드19 환자 가운데 고위험군을 우선 대상으로 잡고 있다는 대목. 암젠과 같이 코로나19 완치 환자의 혈액 샘플에서 항바이러스 항체를 분리해내는 기술은 공통점으로 평가된다.

다만, 해당 면역글로불린 항체의약품의 경우 원활한 혈액 공급과 생산과정에서의 항체의 질보정 문제 등은 풀어야할 과제로 평가된다.

3월 개발 계획을 공개한 다케다의 'TAK-888'은 '다클론 과다면역글로불린(polyclonal hyperimmune globulin, 이하 H-IG) 항체' 약물로 알려졌다.

현재 코로나19 감염증 치료제로 사용되는 면역글로불린 제제들와 같이, COVID-19에 완치된 인원의 혈액을 기반으로 새로운 항체 치료제의 가능성을 타진한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혈장에서 바이러스의 항체를 분리해내는 기술의 경우, 작년 희귀질환 전문기업인 샤이어를 620억 달러 규모에 인수하면서 파이프라인 확충을 끝마쳤다는 평가도 나온다.

다케다 본사는 "현재 시판 중인 항바이러스 품목과 자사 약물 라이브러리에 등록된 소분자 물질 가운데 이번 SARS-CoV-2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에 효과적인 치료효과를 나타내는지 다각도로 검토중인 상황"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항체 전문 바이오텍들과 다국적제약기업간에 협업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항체 치료제 임상은 어느 때보다 활발히 진행되는 분위기다.

애브셀레라(AbCellera)는 다국적제약기업인 릴리와의 파트너십을 체결한 상황이고, 비르 바이오텍(Vir Biotechnology) 등도 SARS-CoV-2 중화 항체와 관련한 임상 및 주요 항체 후보군을 대상으로 1상 및 2상임상을 2분기부터 시작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시장 조시기관들은 "혈장분리 기술을 통한 새로운 감염병 치료제의 접근법은 주목해볼만 하지만, 완치된 환자들에서 대규모의 혈장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과 생산단계에서의 항바이러스제제의 질관리 이슈 등 실제 임상 결과들에서도 어떠한 데이터들이 나올지는 아직 지켜봐야할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혈장치료 뜨자 외자사 잇단 도전...항체 분리기술이 핵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