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공공의료 역할 찾겠다" 국립대학병원협회 출범
기사입력 : 20.04.23 10:47
0
플친추가
  • |창립총회 갖고 교육부 23일 사단법인 설립인가 완료
  • |'협의회' 임의단체 한계 '협회'로 정부에 정책 제시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국립대병원이 공공의료 역량강화를 목표로 '국립대학병원협회' 닻을 올렸다. 앞서 국립대병원협의회로 활동은 임의단체로 한계가 있다고 판단, 공식적인 단체로 거듭난 것.

김연수 국립대학병원협회 초대회장
국립대학병원협회는 "23일, 교육부에서 사단법인 설립인가를 받았다"며 "앞서 이달 9일 충북 오송 충북산학융합본부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한 바 있다"고 밝혔다.

창립총회에 참여한 병원은 서울대·충북대·충남대·강원대·경북대·경상대·부산대·전북대·전남대·제주대 총 10개다.

국립대학병원협회에 따르면 각 병원에서 출연한 재원과 연회비로 운영하며 이미 사무국도 마련했다.

또한 단계적으로 병원장 이외에도 기획조정, 진료처, 간호약제, 행정 등 다양한 회의체도 구성할 예정이다. 협회를 중심으로 중장기적으로 국립대학병원의 교육, 연구, 정책과 공공보건의료 발전을 위한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서다.

특히 협의회에서 사단법인 설립인가를 받은 이유는 정부 측과 국립대학병원 정책 논의에 있어 공식적인 창구가 되기 위한 것.

국립대학병원협회는 "협회의 중요한 기능 중 하나는 의료계 주요한 사안을 조율하고 정부에 건의해 정책에 반영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국립대학병원장 모임에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당시 생활치료센터 모델을 정립하고 감염병동 확대를 처음 제안했듯이 앞으로 협회라는 공식적인 창구를 통해 다양한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것이다.

초대회장에 선출된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극복하는데 국립대병원이 앞장서겠다"며 "경쟁에서 벗어나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창립 취지를 전했다.

그는 이어 "국립대학병원은 병원별로 규모나 역할의 차이가 있지만 목표는 비슷하다"며 "코로나 비상 시국에서 공공의 역할을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공공의료 역할 찾겠다 국립대학병원협회 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