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필수백신 접종률 절반 이하로 '뚝' 국가접종사업 구멍
기사입력 : 20.05.08 05:45
1
플친추가
  • [메타팩트체크]코로나 공포 지난해 동기 대비 40% 급감
  • |노인과 소아 예방접종이 큰 구멍…"정부 대책 필요하다"
|메디칼타임즈=이인복 기자| 코로나로 인해 국가필수예방접종(NIP)을 비롯한 백신 사업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의료기관을 방문하는데 대한 공포가 확산되면서 접종률이 지난해에 비해 많게는 절반 이하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이러한 구멍이 대부분 노인과 영유아에 집중돼 있다는 점에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예방접종 사업 큰 구멍…일부 백신 절반 이하로 떨어져

메디칼타임즈가 질병관리본부 등을 통해 올해 1사분기 예방 접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동기 대비 접종률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로 인해 예방접종사업에 구멍이 뚫리고 있다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우선 전체 예방 접종 건수를 보면 지난해 1사분기에는 총 298만 1935건의 백신이 접종됐지만 올해는 219만 7756건으로 40%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렇게 접종률이 떨어진데는 코로나로 인해 보건소의 예방 접종 기능이 마비된 영향이 컸다. 지난해 1사분기를 기준으로 보건소에서 접종한 예방접종 건수는 37만 5994건에 달했지만 올해는 19만 7010건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기 때문이다.

백신별로 구체적인 수치를 보면 노인과 영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접종 건수가 크게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상대적으로 코로나에 취약할 수 있다는 판단으로 오히려 예방 접종이 필수적인 연령대에서 구멍이 크게 나타난 셈이다.

실제로 영아를 대상으로 하는 MMR백신(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혼합 백신)의 경우 지난해 1사분기에 총 37만 8723건이 접종됐지만 올해에는 16만 2597건에 그쳤다.

필수예방접종임에도 불구하고 절반 이상이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BCG(결핵) 접종 또한 마찬가지 경향이 나타났다. 신생아에게 필수적인 접종이지만 지난해 1사분기 6만 9979명이 접종받았던데 반해 올해는 3만 735명만이 백신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영유아 필수예방접종인 Dtap(개량형 디프테리아, 백일해, 파상풍 혼합 백신)도 상황은 비슷했다.

지난해 13만 3982명이 백신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올해 1사분기에는 7만 4690건으로 사실상 절반으로 줄었다. 영유아, 소아 백신 대부분의 접종률이 절반으로 줄은 셈이다.

이는 노인도 마찬가지였다. 65세이상 노인에게 필수접종인 폐렴구균 백신은 지난해 14만 5796건이 접종됐지만 올해는 7만 4304건으로 이 또한 절반으로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수두 백신의 경우 지난해 1사분기 9만 5111건에서 올해 8만 363건으로, PCV(폐구균단백결합백신)도 지난해 33만 5379건에서 올해 29만 6531건으로 접종률 하락이 그나마 덜했다.

전문가들 감염병 유행 경고의 목소리 "대책 시급하다"

이처럼 코로나로 인해 국가필수예방접종을 포함한 백신 사업이 흔들리면서 전문가들은 코로나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어도 지금까지 안정됐던 감염병이 크게 유행할 수 있다며 경고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문가들은 노인과 영유아에 대한 필수예방접종이라도 하루 빨리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지금과 같이 필수예방접종에 구멍이 뚫린 상태가 지속될 경우 영유아간에 감염은 물론 영유아와 성인, 다시 성인에서 노인, 영유아로 이어지는 연쇄 감염이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현재 예방 접종 사업의 가장 큰 축인 노인과 영유아의 접종률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대책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경상남도의사회 마상혁 감염병대책위원장(창원파티마병원)은 "예방접종사업은 얼마나 대상자의 접종률을 유지하는가에 모든 것이 달려있다"며 "잊혀졌던 전염병인 홍역과 백일해가 유행한 것처럼 작은 구멍 하나만 생겨도 전국적으로 퍼져나갈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특히 현재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취약한 노인과 영유아, 소아 접종률이 더욱 크게 떨어졌다는 것이 심각한 문제"라며 "지금과 같이 접종률이 떨어지면 이들 뿐 아니라 사회적 활동이 왕성한 성인에게 교차 감염되며 대유행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하루 빨리 보건소의 기능을 정상화하고 범 정부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국가필수예방접종의 경우 보건소가 담당하는 축이 큰 만큼 적어도 이 부분이라도 튼실하게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등 정부도 심각성을 인지하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실제적으로 접종률을 올릴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백신 접종률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질본 차원에서도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며 "사전 예약을 통해 다른 환자들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예방 접종 도우미 시스템을 개발해 5월 중에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인복 기자
  • 개원가와 대학병원, 간호협회 등을 비롯해 의료판례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인복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필수백신 접종률 절반 이하로 뚝 국가접종사업 구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