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최대집 회장, 대구경북 병원장 만나 "의사 증원 반대"
기사입력 : 20.06.30 10:41
0
플친추가
  • |"일방적인 의사 수 증원 정책, 의료 생태계 붕괴시킬 것"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공공의대 신설 및 의대정원 증원 반대 여론 형성에 나서며 지방대 병원장을 직접 만나 설득하고 있다.

29일 의협에 따르면 최대집 회장은 지난 27일 대구 경북지의 의대 학장 및 대학병원 원장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17일 부산대병원에 이은 방문이다.

최 회장은 "의료계가 지속적으로 반대해 온 의사 수 증원 정책을 졸속적, 일방적으로 추진할 게 아니라 의사가 부족한 지역에 의사들이 자연스럽게 유입될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하는 기전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과학적 근거와 구체적 방안을 전혀 제시하지 못한채 감염병 등 국가적 재난사태에 대비한다는 명분만 내세우고 있다"며 "일방적인 증원 정책은 의료 생태계를 붕괴시킬 것이기 때문에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대구-경북지역 의대 학장 및 대학병원장들도 공감을 표시했다. 의사 수 절대적 부족 보다는 지역별 불균형 심화가 더 큰 문제라는 것이다.

더불어 "의대는 기초의학 교수 및 실험실습 기자재 부족, 교수를 추가로 임용할 수 없는 재정적 문제가 상존하고 있다"라며 "의대정원을 늘리면 이 문제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는 현실적 우려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최대집 회장, 대구경북 병원장 만나 의사 증원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