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한의협 "의료계 총파업 무책임…선민의식 버려라"
기사입력 : 20.08.03 14:15
1
플친추가
  • |3일 성명서 통해 대화와 타협 통한 해결 방안 강조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집단 휴진을 추진하고 있는 의료계를 향해 한의계가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하며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14일 총파업을 예고한 의료계의 행태는 무책임하다"고 비판하며 "지금이라도 국민을 위해 정부, 한의계와 대화를 통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3일 밝혔다.

의료계는 현재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원격의료를 4대악으로 규정하고 철폐를 주장하며 총파업을 예고했다.

한의협은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사회적 분위기가 좋지 못한 시점에 의료계가 왜 총파업 카드를 꺼내들어 국민의 건강과 우려를 증폭시키는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PA 문제와 유령수술 범죄 등 의사 수 부족으로 발생하는 문제를 애써 외면하고 본인들의 독점적 위치와 권한이 흔들릴까 두려워 총파업을 운운하는 것은 무책임하다"라며 "의료계는 삐뚤어진 선민의식에서 벗어나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한의협은 의료인력 증원 문제에 대해서도 오는 6일 오후에 예정된 한의대를 활용한 의사 인력 확충 방안 국회 간담회에서 대화 하자고 요구했다.

한의협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의료계는 간담회 불참을 통보했지만 힘과 강압에서 벗어나 대화와 타협이라는 민주적 방식으로 문제를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라며 "대화를 우선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한의협 의료계 총파업 무책임…선민의식 버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