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전공의 이어 의대생들도 나섰다…수업·실습 전면 거부
기사입력 : 20.08.04 12:00
1
플친추가
  • |오는 7일부터 일주일간 비상사태 선포…34개 대학 참여
  • |"전공의와 의사협회 주도 총 파업 중간 간극 메우겠다"
|메디칼타임즈=황병우 기자|전공의들에 이어 의대생들도 정부의 의대 증원 계획에 반발해 집단 행동에 나선다. 7일간 수업과 실습을 전면 거부하기로 결정한 것.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이하 의대협)는 지난 3일 실시한 대의원 긴급 의결 결과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 '수업 및 실습 거부'를 의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의대협 의결 공고

이번 의결은 재적 대의원 40명이 모두 참석해 표결한 결과 34개 단위가 찬성표(85%)를 던져 결정됐다. 건국대, 서울대, 울산대, 원광대, 인하대, 중앙대 등은 기권했다.

앞서 의대협 회장단 및 대의원은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안과 관련해 ▲회장 1인 시위 ▲이사진 릴레이 시위 ▲대의원 단체행동 ▲전 회원 단체행동의 순서로 확대되는 단체 행동을 대회원 서신을 통해 예고한 바 있다.

지난 1일 의대협 조승현 회장은 1인 시위를 이미 진행한 상태로 대의원 의결이 이뤄짐에 따라 전국 2만 의대생의 7일간의 수업 및 실습 거부가 공식적으로 발표됐다.

특히, 의대협은 일주일간 수업 및 실습거부를 예고하면서 의협과 대전협 대정부 투쟁의 간극을 메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아직 면허가 없는 의대생이기 때문에 직접 파업에 동참할 수는 없지만 수업거부라는 형태로 파업에 힘을 보탬과 동시에 의협과 대전협 두 단체의 파업 기간 중 비어있는 1주일을 채우겠다는 의지.
의대협 조승현 회장

조승현 회장은 "정부가 의대 정원 증가 및 공공 의대 신설 등 납득할 수 없는 의료정책들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학생들 차원에서 집단행동을 강행하겠다"며 "의대생 및 의료인들이 불합리한 정책으로 인해 피해 보지 않도록 투쟁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집단행동에 대한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이번 결정과 관련해 조 회장은 "현 정부와 여당의 행태에 분노한 많은 회원들이 수업 및 실습 거부를 통한 단체 행동의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며 "정부와 여당이 비상식적인 정책 및 법률안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거부 기간을 더 늘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의대협은 이번 결정에 따라 40개 전체 의과대학 학생회장들의 단체행동을 시작으로 8월 7일부터 전 회원 단체행동에 돌입한다.

또한 구체적인 단체행동 방식은 8월 7일 당일에 공지를 통해 회원들에게 알리고 그날부터 회원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며 추가로 단체 시위가 논의될 경우를 대비해 법률적 검토를 마친 후에 기획할 예정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황병우 기자
  • 전공의 및 공보의, 의대생 등 젋은 의사들과 현장 중심의 개원가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황병우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전공의 이어 의대생들도 나섰다…수업·실습 전면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