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코로나 기술 지켜라" 핵심 정보 보안 강화 나선 산업계
기사입력 : 21.01.27 05:45
0
플친추가
  • |정부-기업들 머리 맞대고 정보 유출 방지책 마련 잰걸음
  • |치료제, 키트 등 주요 대상…유럽의약품청 공격 경각심
[메디칼타임즈=이인복 기자] 코로나 대유행 장기화로 치료, 방역 주권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핵심 기술을 둘러싼 정부와 국내 기업들의 경각심도 높아지고 있다.

개발이 막바지에 이른 치료제나 백신 등은 물론 세계 60개국에 보급중인 진단키트 등 코로나 관련 기술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산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방어책을 마련하고 나선 것.

코로나 핵심 기술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산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있다.
26일 산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제약·바이오기업, 의료기기 기업들이 코로나 기술 보호를 위한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지원책을 마련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나라가 코로나 백신은 물론 항체 치료제 개발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데다 진단키트 분야 등은 세계를 주도하고 있는 만큼 기술을 노리는 세력들이 있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을 향한 사이버 공격이 대표적인 예다. 실제로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세력에 의해 유럽의약품청이 사이버 공격을 받으면서 허가를 위해 자료와 기술을 제공한 기업들의 우려가 커져가고 있는 상황.

실제로 이번 공격으로 셀트리온의 경우 유럽의약품청에 제공했던 렉키로나주(CT-P59), 허쥬마(CT-P6), 트룩시마(CT-P10)와 관련한 일부 문서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현재 허가를 대기중인 미국 모더나 코로나 백신과 독일 바이오앤테크 등 글로벌 기업들의 문서도 타격을 입었다.

이에 따라 민관 합동 TF팀은 각 정부 기관을 통해 혹여 민간 기업으로서 부족할 수 있는 보안 솔루션을 보완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일단 코트라는 해외에서 국내 기술 유출에 대한 모니터링과 동시에 현지 무역관을 통해 법률적 대응을 준비중이며 중소기업기술지킴센터는 24시간 운영되는 보안관제서비스를 기업에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는 상대적으로 보안이 취약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산업 보단 전담 인력과 보안 설비, 기술 보호 컨플라이언스 구축을 지원한다.

아울러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디도스 방어 서비스를 중심으로 보안 서비스 12종을 지우너하게 되며 국회 공격 근원지 접속 차단 시스템을 비롯해 전용 백신을 보급할 계획이다.

최근 유럽의약품청 사이버 공격으로 보안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민간 영역에서도 기술 유출 방지를 위한 자체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단 한국바이오협회는 전 회원사에 긴급 공지를 통해 유럽의약품청 등의 상황을 알리고 보안 강화를 주문한 상황이다.

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코로나 관련 기술을 보유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 시도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는 단순히 현재 상황이 아니라 향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회원사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경고했다.

기업들도 현재 상황을 주시하며 기술 유출 방지 등에 자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사이버 공격에 노출된 셀트리온 등이 대표적인 경우다.

셀트리온은 "이 사건으로 인해 유럽의약품청에 제출한 문서 중 일부가 외부로 유출됐을 가능성은 있지만 현재 환자 개인 정보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자체 IT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동시에 유럽의약품청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인복 기자
  • 4차 산업의 핵심인 의료기기와 의학·학술 분야 전반을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인복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코로나 기술 지켜라 핵심 정보 보안 강화 나선 산업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