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의·병협 상설기구 추진…MRI급여 한목소리 불발
두번째 협회장간 만남…큰틀에선 공감하나 현안따라 개별 대응키로
기사입력 : 18.07.05 06:00
이지현 기자 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MRI급여화와 관련해 의사협회와 병원협회가 한목소리를 내기는 어려워 보인다. 다만 의·병협이 상설 정책기구를 구축하기로 동의한 것은 작은 성과다.

지난 4일 오후 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등 임원진이 대한병원협회를 방문했다.

이날 만남은 의병협 회장의 두번째 만남인 만큼 최근 의료계 초미의 관심사인 MRI급여화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지 않겠느냐는 예측이 있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양측이 입장차가 존재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만 확인한 채 마무리됐다.

의사협회 정성균 대변인은 "의사는 같은 울타리에 있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다만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측면에서는 입장차가 있어 각 현안별에 따라 별개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안에 따라 입장을 같이하는 부분에 대해선 함께하면서 협조체제를 가자는 데에는 동의한 부분은 성과라고 봤다.

특히 정책기구 상설화를 통해 정례적으로 만남을 갖고 협의를 이어가기로 한 점에 대해 의미를 뒀다.

그는 "아직 언제 어떻게 정례적 회의를 진행할 것인가에 대해 논의하지는 않았다"며 "조만간 실무적인 논의를 이어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운영방식에 따라 입장차 인정…현안에 따라 의병협 각각 대응키로

이날 안건은 4가지.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대책 방안, 의·병협 창구 단일화, 중소병원-의원급 상생방안 마련, 정책기구 상설화 등이었다.

정책기구 상설화에 대해선 합의했지만 그 이외 안건에 대해선 앞으로 이렇다할 결과물을 도출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당장 MRI급여화와 관련해 병원협회는 의협과 별개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만남에서도 의사라는 한울타리는 공감했지만 현안별로 입장차가 있는 부분을 별도로 추진하자고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병원협회 한 임원은 "MRI급여화와 관련해 의협과 별개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앞서도 여러 정책 현안에 대해 병협은 의협과 무관하게 정부와 논의를 진행했다. 앞으로도 이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병협 상설기구 추진…MRI급여 한목소리 불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