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의·병협 상설기구 추진…MRI급여 한목소리 불발
두번째 협회장간 만남…큰틀에선 공감하나 현안따라 개별 대응키로
기사입력 : 18.07.05 06:00
이지현 기자(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MRI급여화와 관련해 의사협회와 병원협회가 한목소리를 내기는 어려워 보인다. 다만 의·병협이 상설 정책기구를 구축하기로 동의한 것은 작은 성과다.

지난 4일 오후 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등 임원진이 대한병원협회를 방문했다.

이날 만남은 의병협 회장의 두번째 만남인 만큼 최근 의료계 초미의 관심사인 MRI급여화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지 않겠느냐는 예측이 있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양측이 입장차가 존재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만 확인한 채 마무리됐다.

의사협회 정성균 대변인은 "의사는 같은 울타리에 있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다만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측면에서는 입장차가 있어 각 현안별에 따라 별개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안에 따라 입장을 같이하는 부분에 대해선 함께하면서 협조체제를 가자는 데에는 동의한 부분은 성과라고 봤다.

특히 정책기구 상설화를 통해 정례적으로 만남을 갖고 협의를 이어가기로 한 점에 대해 의미를 뒀다.

그는 "아직 언제 어떻게 정례적 회의를 진행할 것인가에 대해 논의하지는 않았다"며 "조만간 실무적인 논의를 이어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운영방식에 따라 입장차 인정…현안에 따라 의병협 각각 대응키로

이날 안건은 4가지.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대책 방안, 의·병협 창구 단일화, 중소병원-의원급 상생방안 마련, 정책기구 상설화 등이었다.

정책기구 상설화에 대해선 합의했지만 그 이외 안건에 대해선 앞으로 이렇다할 결과물을 도출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당장 MRI급여화와 관련해 병원협회는 의협과 별개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만남에서도 의사라는 한울타리는 공감했지만 현안별로 입장차가 있는 부분을 별도로 추진하자고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병원협회 한 임원은 "MRI급여화와 관련해 의협과 별개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앞서도 여러 정책 현안에 대해 병협은 의협과 무관하게 정부와 논의를 진행했다. 앞으로도 이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병협 상설기구 추진…MRI급여 한목소리 불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