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수첩|자발적 근로자여 믿습니까? 주 52시간의 구원을
기사입력 : 18.07.05 11:56
최선 기자(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최선 기자| "무슨 인건비가 이렇게 비싸담."

미국에서 놀란 적이 있다. 아니 혀를 찼다. 자전거 펑크를 때우는 데 40불을 달라고 했다. 인터넷을 설치하는 데 일주일이 걸렸다. 새벽 치킨 배달 주문은 상상도 못할 일. 사람을 부리는 건 충분히 느리고 비쌌다.

그때는 몰랐다. 기계화 되거나 자동화 된, 선진국만이 누릴 수 있는 '풍요'가 그들을 노동에서 해방시킨 원동력이라 생각했다. 유럽이 주 30시간제, 주 4일제를 떠들 때에도 그저 먼나라 이야기로 치부했다.

근로시간과 노동생산성 담론에서 늘 빠지지 않고 비교(또는 선망)의 대상이 된 독일. 신입과 경력직의 임금 격차가 적고 노동생산성은 최고에 가까운, 이상적인 나라. 기술과 자본의 힘이 노동자를 해방시킨 나라. 암기하듯 그렇게 외우고 있을 뿐이었다.

그때는 몰랐다. 욜로니 워라밸이니 SNS을 타고 신조어들이 또 하나 늘었구나, 그렇게 생각했다.

워라밸과 관련된 취재를 하며 몇번이나 놀랐다. 호기심에 해외의 근로시간 단축 시기를 찾아보고는 와-라는 감탄사가 저절로 나왔다.

'저녁있는 삶'은 노동을 대신해줄 자동화된 기계와 잉여 자본의 합작, 로봇 팔과 컨베이어 벨트로 대표되는 인간 개입을 최소화한 첨단 시설이 그 원천이라 생각했다. 못해도 선진국들 역시 2000년에 들어서야 근로 단축이 가능했을 거라 생각했다.

아니었다. 드라마틱했다. 독일은 1967년 주 40시간 근무제를, 1995년부터 전 산업군에 주 38시간제를 도입했다. 1967년? 그렇다. 이들이 인간의 삶을 탐구하기 시작한 것은 풍요로 점철된 시기가 아닌 2차 세계 대전 이후 폐허에서 갓 탈출한 때다. 전쟁 이후 산업 고도화 과정까지 서로 비슷했지만 선택은 달랐다.

워라밸 역시 신조어가 아니었다. 1970년대 영국에선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밸(Work & Life Balance) 단어가 등장했다. 40년이 지나서야 한국에서 늦깎이 신조어로 회자된 것이 더 의아했다. 국내에서 주 52시간제를 도입하면 경제가 망할 것처럼 떠드는 호들갑이 주 5일제 도입 시기에도 있었다는 점도 그랬다.

최근 만난 제약사 영업사원은 52시간제 이후 콜 보고(거래처 방문 기록 작성)가 사라졌다고 귀띔했다. 업무가 줄었으니 기쁘지 않냐고 물었지만 '요식 행위'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기록을 남기지 않기 위한 용도일 뿐 실적을 강요하면 어쩔 수 없는 거래처와의 저녁 술자리가 '자발적'인 친목 모임으로 둔갑하는 게 현실이라고 털어놨다.

쉴 수 있는 시스템이 생겼지만 근로 가치를 존중하는 가치관은 뒷전이라는 것. 해야할 일의 양은 그대로요, 대체휴가를 내 봤자 눈치주는 현상은 여전하다는 뜻이다. 너무 오랜 기간, 가계가 기업에 양보만 해왔던 것은 아닐까. 야근, 주말 근무가 당연한 것으로 인식될 만큼. 저녁있는 삶이 마치 특별한 이벤트인 것마냥.

그때는 몰랐지만 이제 조금 알 것 같다. 사람을 부리는 일이 충분히 느리고 비쌌던 이유를. 근로시간 단축의 원동력이 무엇인지도. 근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철학이 그 당연한 저녁 있는 삶을 일상으로 만들었다.

'자발적'인 근로자들이 넘쳐나는 나라. 주 52시간제는 과연 직장인의 저녁을 구원할 수 있을까? 자꾸 자발적 의지가 내 것인지 헷갈린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수첩|자발적 근로자여 믿습니까? 주 52시간의 구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