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화순전남대 정호석 교수, 내비뇨기학회 국외학술상
부신 갈색세포종 새로운 수술법 소개 눈길
기사입력 : 18.07.10 07:58
이지현 기자 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정호석 교수(비뇨의학과)가 최근 서울 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대한내비뇨기학회(회장 나군호) 학술대회에서 ‘국외 학술상’을 수상했다.

정호석 교수는 신장 위에 있는 부신에서 발생하는 갈색세포종의 치료를 위한 수술법으로 후복막강 옆면을 통한 접근방법을 소개하고, 이 수술의 효용성과 안전성에 대한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

갈색세포종 제거술은 수술전 약물투여를 비롯한 전처치가 필요하며, 수술 중후에도 심한 혈압변화 등의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높은 수술이다.

부신의 경우 흉부 깊숙이 자리잡고 있으며 혈류량이 매우 많아 수술중 과다출혈 위험성이 크다. 수술과정에서 종양이 자극을 받으면 오히려 더 급격한 혈압상승을 유발할 수도 있다.

정 교수가 밝힌 복막강을 통하지 않는 후복막강 접근 수술법은 복강내 장기손상 가능성이 적고, 복강을 통한 수술의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유착에 관계없이 환측 부신에 접근하기 용이하다는 장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화순전남대 정호석 교수, 내비뇨기학회 국외학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