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인천성모 김용욱 교수, 부인과 질환 단일공 복강경 5천례
부인과 질환 중에서는 국내 최초
기사입력 : 18.07.10 09:57
문성호 기자(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산부인과 김용욱 교수팀이 국내 최초로 부인과질환에서 단일공 복강경수술 50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5000례를 돌파한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김용욱 교수팀은 2008년 첫 단일공 복강경수술을 시작으로, 자궁근종, 난소낭종, 자궁내막증, 자궁경부암, 자궁내막암 등 대부분의 부인과 질환을 치료해 오고 있다.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김용욱 교수는 2008년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 및 아시아·태평양 부인과내시경학회 학술대회(APAGE)에서 단일공 전자궁절제술을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또한 2009년 세계 최초로 단일공법 자궁경부암수술을 성공했으며, 같은 해 미국에서 열린 부인과 최소침습수술 국제학술대회(AAGL)에서 단일공 전자궁절제술, 자궁근종절제술, 자궁경부암수술에 대한 동영상과 포스터를 발표해 단일공 복강경수술에 대한 세션이 새로이 만들어지는 데 기여한 바 있다.

한편, 단일공 복강경수술이란 배꼽 한 곳에만 구멍을 뚫고 내시경을 포함한 수술 기구들을 삽입하여 수술하는 방식이다. 기존의 복강경수술은 3~5개의 구멍을 뚫어 복부에 흉터가 남았지만 단일공법 수술은 흉터가 보이지 않으며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른 장점이 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인천성모 김용욱 교수, 부인과 질환 단일공 복강경 5천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