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삼성창원병원 김영준 교수, 뇌종양학회 학술상
악성 뇌종양 교모세포종 연구로 최우수 논문상 수상
기사입력 : 18.07.10 10:25
이인복 기자(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이인복 기자|성균관대 삼성창원병원 신경외과 김영준 교수가 최근 제28차 대한뇌종양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교모세포종에 대한 연구를 통해 교모세포종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신경학적인 증상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도구를 개발하고 이 도구를 통해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

뇌종양 중 가장 예후가 좋지 않은 악성 종양인 교모세포종은 영상 검사만으로는 치료 효과를 판정하는데 한계가 있었기 때문에 새로운 평가 도구의 필요성이 대두되던 뇌종양이다.

김 교수는 삼성창원병원에서 2002년부터 2015년까지 새롭게 진단된 교모세포종 환자 76명을 대상으로 신경학적인 증상에 대한 의무기록을 세밀하게 검토 및 분석했다.

이들에게 ▲걸음걸이 ▲감각 ▲언어 구사능력 ▲의식 ▲행동 등 총 9개의 신경학적인 상태에 대한 복합적인 평가를 실시하여 교모세포종 환자의 치료 반응도와 효과를 객관적으로 판정 및 환자의 향후 상태를 예측할 수 있다는 의미있는 결과를 도출해냈다.

한편, 이 논문은 대한뇌종양학회지(Brain Tumor Research and Treatment)에 지난 4월 게재됐으며, 교모세포종의 치료 효과를 판정함에 있어 신경학적인 증상의 호전 유무가 치료 효과 판정에 중요한 기준이 될 수 있다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삼성창원병원 김영준 교수, 뇌종양학회 학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