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 출범
바이오헬스 생태계 활성화…클러스터·기업·병원·투자자 협업
기사입력 : 18.07.12 12:12
정희석 기자(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정희석 기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12일 오후 2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Healthcare Open Innovation Committee: H+OIC)를 출범한다.

해당 협의체는 클러스터·기업·병원·투자자 등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오픈이노베이션이 작동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바이오헬스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출범하게 됐다.

이는 우리나라 바이오 클러스터가 산업 성장을 견인할만한 임계 규모에 도달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역별 클러스터 간 협업을 통해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해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필요성에 따라 지역 클러스터 간 연계·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된 것.

사업화 전주기 지원을 위해 올해 3월 개소한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는 협의체 간사기관으로서 정보 공유와 기업 대상 사업화 프로그램 지원 등 연계·협력 허브역할을 수행한다.

협의체는 클러스터 등 시설·장비 및 주요 연구 인력에 대한 정보를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어 온·오프라인으로 제공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원을 신속하게 연계한다.

더불어 클러스터 등 입주기업 대상으로 특허법인·벤처캐피탈 등 민간과 협력해 특허전략 및 제품화 컨설팅, 전문가 멘토링, 기술가치평가 등 창업센터의 사업화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한다.

이와 함께 창업기업을 적극 발굴해 지원할 수 있는 산업계 의료계 학계 정부가 소통·협력하는 연결망의 장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이밖에 협의체 분과운영 등을 통해 발굴한 현장 애로사항과 규제 등 제도개선 사항을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영찬 원장은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는 각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자원을 개방하고 특화된 강점을 잇는 협업으로 상생을 꾀하고 보건산업체의 비상을 도울 것”이라며 “이를 통해 축적된 지식과 경험 공유는 산업 성장에 더없이 훌륭한 밑거름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협의체 구성원 모두의 힘을 합해 산업 생태계를 혁신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 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