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응급실 의료인 폭행 또 다시 발생…둔기로 머리 가격
환자 난동에 구미차병원 응급실 인턴 뇌진탕 등 전치 3주로 입원
기사입력 : 18.07.31 15:30
문성호 기자(news@medicaltimes.com)
1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경상북도 구미차병원 권역외상센터 응급실에서 또 다시 의료인 폭행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V1#

#V2#

현재 폭행을 당한 인턴은 두피동맥 파열과 뇌진탕 등 전치 3주의 부상을 입고 해당 병원 신경외과에 입원한 상태며 난동을 부리던 환자는 경찰에 체포됐다.

31일 구미차병원에 따르면 이날 새벽 응급실에서 근무 중이던 김 모 인턴이 치료 중인 환자로부터 폭행을 당해 뇌진탕으로 입원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가해자는 술에 취한 상태로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해 인턴 김 모씨를 철제 소재의 혈액샘플 트레이로 가격해 동맥파열로 전치 3주의 부상을 입혔다.

실제로 병원이 공개한 CCTV 영상을 보면 가해 환자가 김 모 인턴의 머리를 둔기로 폭행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다.

가해자는 사건 전부터 응급센터의 바닥에 침을 뱉고 웃통을 벗는 등 난동을 부리고 있었으며 인턴은 가해자에게 바이탈 체크와 처치를 하다가 차트 작성을 위해 간호사 스테이션으로 자리를 옮긴 상태였다.

그때 갑자기 가해자는 전공의의 뒤로 다가와 철제 트레이를 들어 정수리 부위를 내리쳤고 이로 인해 김 모 인턴은 심한 출혈과 뇌진탕으로 신경외과에 입원했다.

특히 가해자는 폭력행사를 한 뒤 병원 로비 쪽으로 가 배회하던 중 또 다른 입원환자를 공격하려 했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제지로 연행됐다.

구미차병원 최승필 응급의학과장은 메디칼타임즈와의 통화에서 "김 모 인턴은 환자의 옷을 주워서 갖다준게 사건 이전에 있었던 일의 전부"라며 "환자가 응급실 바닥에 침을 뱉고 웃동을 벗고 난동을 부렸다. CCTV 영상을 봐도 두피열상으로 출혈이 있어 급히 병원 직원들이 대처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경찰 출동이 10초만 늦었어도 또다른 피해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며 "경찰도 가해자로부터 위협을 느껴 테이저건을 겨냥하며 수갑을 채운 만큼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형사처벌이 반드시 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도 사건 파악와 대처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의협은 "31일 전주지역 응급실 주취자 폭행사건으로 3개 단체 공동성명을 낸지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또 같은 사건이 일어났다"며 "의료기관 폭력 근절을 위해 의료계가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와중에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건의료인들이 아무리 외쳐도 여전히 폭력이 계속된다면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며 "정부의 즉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응급실 의료인 폭행 또 다시 발생…둔기로 머리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