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자발적 회수 나선 아스피린 "연내 공급 안정화될 것"
바이엘코리아 "아스피린정 500mg 한국서 가장 빠른 공급 재개 노력, 10일부터 순차 공급"
기사입력 : 18.08.10 12:00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바이엘 해열 진통제 '아스피린정'의 국내 공급이 재개된다.

공급이 중단된 아시아 국가들 가운데엔 한국이 가장 빠른 순서다.

앞서 자발적 회수조치에 따른 국내 공급 중단 문제를 겪었던 아스피린정 500mg의 공급 문제가 순차적으로 해소될 전망이다.

10일 바이엘코리아는 자사의 해당 품목의 국내 공급을 금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해당 국내 공급 차질 이슈는, 2016년 말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12개월 장기보존안정성시험 결과에 따른다.

여기서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mg 일부 제품의 용출률이 자사 안정성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

이에 따라 제품의 안전성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으나, 품질 보증을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해당품목을 자발적으로 회수조치하며 국내 공급이 중단된 바 있다.

바이엘코리아는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mg의 생산 공장을 인도네시아에서 독일로 이전하고, 안전용기 및 포장 규정에 맞추기 위한 추가 설비 투자 및 준비 과정에서 공급 재개가 당초 계획보다 늦어졌다"면서 "공급중단으로 불편을 겪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보다 나은 품질의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널리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엘코리아는 공급 중단을 겪었던 아시아 국가들 가운데 한국에 가장 먼저 공급이 재개될 수 있도록 힘써왔고, 10일부터 한국에서 가장 먼저 공급이 재개됐다"며 "전국에 정상적인 수준으로 물량을 제공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연내에는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mg은 류마티스성 관절염을 비롯한 골관절염(퇴행성 관절질환), 감기로 인한 발열, 두통, 월경통, 치통, 신경통 등에 효능이 있으며 전세계 약 128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자발적 회수 나선 아스피린 연내 공급 안정화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