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GE헬스케어, KIMES서 초음파진단기 대거 공개
범용·심초음파 등 총출동…디지털 서비스 솔루션 소개
기사입력 : 19.03.13 12:33
정희석 기자 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정희석 기자| GE헬스케어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 반 패리스)는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하는 ‘제35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19)에서 각종 초음파진단기와 병원 수익 증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디지털 서비스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GE헬스케어 자동유방초음파 ‘인비니아 에이버스’(Invenia ABUS)는 유방 전문 초음파진단기 중 유일하게 검진항목에 대해 FDA 승인을 받았다.

인비이나 에이버스는 여성 유방형태에 맞게 고안된 곡선형 탐촉자를 사용해 영상 퀄리티 향상뿐만 아니라 검사 시 수검자 통증을 감소시킬 수 있다.

또 자동화된 프로토콜을 통해 검사 객관성 정확성 편리성을 증대시키며, 검사 및 판독시간을 단축시켜 병원 워크플로우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GE헬스케어는 영상의학과·내과·근골격 등에 쓰이는 범용 초음파진단기 신제품 ‘로직 E10’(LOGIQ E10)·‘로직P9’(LOGIQ P9)도 공개한다.

첨단 알고리즘(cSound Architecture)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 및 종합적 진단기능을 탑재한 로직 E10은 의료진과 환자를 위한 정확한 검사와 간소화 기능이 특징.

검사 진행 시 발생하는 데이터를 이전보다 신속하게 수집·재구성해 의료진들이 보다 정확한 영상진단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로직 P9은 ‘횡파탄성초음파’를 제공해 의료진들이 진단 시 확신성과 신뢰를 제고할 뿐만 아니라 조직 검사가 아닌 비침습적으로 간편하게 간 섬유화 및 경화도 진단, 종양 진단, 질병 관리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두 장비에서만 제공하는 로직 앱스(LOGIQ Apps)는 전문의들이 태블릿이나 스마트폰 등에서 ‘원격 임상 애플리케이션’(Remote Clinical Application)을 실행해 원격으로 초음파진단기를 조작할 수 있다.

더불어 포토 어시스턴트(Photo Assistant) 기능은 의료진들에게 전달할 임상 이미지를 포함해 검사 부위를 촬영할 수 있도록 돕는다.

GE헬스케어 산부인과 전용 초음파진단기 ‘볼루손(Voluson) E 시리즈’는 세계 최초로 태아 심수축성 검사가 가능한 ‘피탈 HQ’(fetalHQ) 솔루션과 GE 인공지능(AI) 기술 ‘에디슨’(Edison)을 기반으로 개발돼 태아중추신경 자동 측정이 가능한 소노CNS(SonoCNS)를 통해 산부인과 프리미엄 초음파시장에서 우위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GE헬스케어가 심초음파 검사를 시행하고자 하는 의료진을 위해 새롭게 선보이는 ‘비비드 E95(Vivid E95)·비비드 T9(Vivid T9)’은 AI 기술 기반 ▲심장 자동 도플러(Cardiac Auto Doppler) ▲심근 장축 변형률 자동 산출(Automated Functional Imaging 2.0) ▲심박출량 산출(Automated Ejection Fraction 2.0)을 탑재해 검사 단계를 간소화하는 동시에 기존 검사 방식보다 더욱 신속하게 환자 상태를 판단·기록 및 추적 관찰이 가능하다.

비비드 E95는 CT 이미지와 심초음파 3D 이미지를 융합해 의료진에게 보여주는 기능인 CT 퓨전 기능을 탑재해 심장 중재시술 시행 시 심장의 해부학적인 구조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돕는다.

응급·중환자 심장과 폐 기능 측정을 위한 3가지 자동 툴을 탑재한 ‘베뉴’(VENUETM)는 객관적인 수치 획득과 검사 결과 문서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환자 상태를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 자동화 기능을 통해 검사 단계를 줄이고, 충전 후 최대 4시간까지 사용이 가능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의료진이 보다 신속하게 환자 상태를 판단할 수 있다.

이는 쇼크로 인한 응급환자나 장기 입원으로 심폐기능이 저하된 중환자뿐만 아니라 수술을 위한 마취 시 환자 모니터링에도 도움이 된다.

이밖에 19인치 풀 터치스크린과 클린 모드(Clean Mode)를 사용해 환자 혈액 등 감염에 민감한 환경에서 감염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다.

GE헬스케어는 초음파진단기 외에도 미래를 선도하는 다양한 병의원용 의료 솔루션을 소개한다.

GE헬스케어 디지털 서비스 솔루션은 병원 장비 효율성을 높이고 더 많은 환자를 검사할 수 있게 하는 워크플로우 개선으로 병원 수익을 증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I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축된 이미징 인사이트(Imaging Insights)는 영상의학과 장비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장비 통합 분석 시스템.

여러 장비들의 사용 현황들을 한눈에 확인해 병원 내 워크 플로우를 조정하고 환자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다.

방사선 피폭 관리 솔루션 도즈워치(DoseWatch)는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과 전자의무기록(EMR)과의 호환은 물론 타사 제품과도 연동 가능하다.

특히 방사선 관련 국제기준을 적용해 모니터링 할 수 있고, 최근 듀크대(Duke University)와 공동연구를 통해 신체 장기별로 받은 방사선량을 구분해서 보여줄 수 있는 신체 기관별 선량측정 기능을 추가했다.

또한 4D 피부 선량 지도(4D Skin Dose Map) 기능을 통해 혈관조영장비(Angiography) 시술 과정 중 환자에게 피폭된 방사선량을 분석해 환자에게 최적화된 시술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더불어 튜브워치(Tube Watch)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을 적용한 CT의 X-선 튜브(X-ray Tube) 전용 예측시스템으로 실제 튜브와 동일한 가상 모델을 만들어 시뮬레이션 해 튜브에 문제가 생기기 전 미리 조치해 예상치 못한 장비 가동 중단을 피할 수 있다.

프란시스 반 패리스 GE헬스케어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보다 발전된 임상적 결과, 생산성 증대, 향상된 환자경험으로 의료진들이 보다 정밀한 헬스케어서비스를 환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혁신적인 의료솔루션을 전시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그는 “헬스케어산업을 이끌고 있는 GE헬스케어는 국내 헬스케어 환경 발전에 필요한 기술과 디지털 혁신, 환자 결과 중심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KIMES 2019에 방문하는 국내 의료진들과 건설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GE헬스케어, KIMES서 초음파진단기 대거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