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테라젠이텍스, 경구용 루게릭 신약 국책과제 선정
14일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협약 체결… "환자 편의 향상된 글로벌 신약 기대"
기사입력 : 19.03.14 12:01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최선 기자| 테라젠이텍스(대표 류병환)는 현재 개발 중인 경구용 루게릭병(근위축성 측색 경화증) 치료제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KDDF)의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 과제에 선정됐다고 3월 14일 밝혔다.

테라젠이텍스는 이날 서울 마포구 KDDF 대회의실에서 류병환 대표와 묵현상 KDDF 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KDDF와 이번 과제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테라젠이텍스는 이번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 주관기관에 선정됨에 따라, KDDF로부터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아 오는 2020년 6월까지 J2H바이오텍과 함께 경구용 루게릭병 치료제 'TEJ-1704'의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테라젠이텍스는 지난해 J2H바이오텍과 공동으로 경구용 루게릭병 치료제 후보물질 'TEJ-1704'를 개발했으며, 이번 과제 연구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전임상 및 임상시험에 진입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경구용 루게릭병 치료제가 개발되면, 환자들이 정맥주사 치료를 위해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며, 휴약기 없이도 약제의 일관된 체내 농도 유지를 기대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류병환 대표는 "KDDF와 협력해 이번 연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신약 개발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 치료제는 국내 출시뿐 아니라 글로벌 신약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테라젠이텍스는 전문의약품 제조 및 유전체 분석 분야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이고 있으며, 최근 신약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은 글로벌 신약 개발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가 공동 지원하는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을 운영, 글로벌 라이선싱 가능성이 높은 혁신적 신약의 전주기 개발 등을 지원하고 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테라젠이텍스, 경구용 루게릭 신약 국책과제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