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최악의 상황은 면한 인보사 '신장유래세포' 사용 확인
유전자 검사 결과 미국과 같은 세포주 확인
기사입력 : 19.04.15 11:00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0
|메디칼타임즈 최선 기자| 국내 시판용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에서도 미국 임상시험용과 같은 신장유래세포 사용이 확인됐다.

15일 코오롱생명과학은 국내 인보사의 유전자 검사(Short Tandem Repeat, STR) 결과 인보사의 형질전환세포가 293 세포(신장유래세포)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용과 미국 임상용은 세포주를 생산하는 '마스터 셀 뱅크'는 같지만 이를 저장하는 탱크는 다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미국 임상용 인보사에서 지금까지 알고 있던 연골유래세포가 아니라 293 세포가 사용됐다는 점을 확인, 국내용에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세포 기원을 밝혔다.

국내 시판 인보사에서 연골세포가 검출되면 미국 임상용 저장 탱크에서 오염이 발생했다는 시나리오가 가능하지만, 이번 유전자 검사 결과로 모든 마스터 셀 뱅크부터 신장유래세포가 사용됐다는 게 확인됐다.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는 "임상을 진행한 초기부터 일관되게 같은 세포 구성을 사용한 만큼 유효성, 안전성은 차이가 없다"며 "형질전환세포가 개발 과정 중 바뀐 게 아니라 처음부터 동일한 세포가 사용된 것을 증명하는 시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측은 이 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전달해 향후 식약처 조치를 기다린다는 입장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최악의 상황은 면한 인보사 신장유래세포 사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