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염증성 장질환 환자 일반인 대비 폐렴 위험 2배 높아
대한장연구학회, 환자 체크리스트 업데이트 폐렴구균 백신 권고
기사입력 : 19.05.15 16:21
0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서의 폐렴구균 예방접종의 최신지견이 업데이트됐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경우 일반인에 비해 폐렴 위험이 2배 가량 늘면서 면역억제 치료시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 발병 위험도가 최대 8.4배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장연구학회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 체크리스트 업데이트를 통해 폐렴구균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이재갑 교수.
14일 한국화이자제약은 5월19일 '세계 염증성 장질환의 날(World IBD Day)'을 맞아 의료진 대상 IBD Care Symposium(염증성 장질환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연자로 참석한 한림의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폐렴구균 백신의 과거와 현재, 미래(Pneumococcal Vaccine: The Past, Present and Future)'를 주제로 현재 성인을 대상으로 접종이 가능한 폐렴구균 백신을 소개하고, 연구를 통해 13가 단백접합백신의 폐렴 예방효과에 대해 강조했다.

이 교수는 "현재 국내에서 성인을 대상으로 접종 가능한 폐렴구균 백신에는 23가 다당질백신과 13가 단백접합백신이 있으며, 미국 루이빌 연구에 따르면 13가 단백접합백신은 65세 이상 성인에서 백신 혈청형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VT-CAP)에 의한 입원 위험을 73%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예병덕 교수는 '염증성장질환 환자를 위한 예방접종 최신 지견(Overall Vaccination Guideline Latest Update for IBD Patients & Vaccination Practice Sharing)'을 주제로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서의 폐렴구균 질환의 위험성과 각 국가에서 권고되고 있는 가이드라인에 대해 소개했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된 대규모 코호트 분석 연구에 따르면,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폐렴 발병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약 2배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면역억제 치료를 받거나 면역이 저하된 환자의 경우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에 걸릴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약 4.4배~ 8.4배 가량 높았다.

예병덕 교수는 "이러한 높은 감염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국내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예방접종률은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실제 국내 환자들을 대상으로 시행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폐렴구균 백신 접종률은 4.2~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에게서 폐렴구균 백신 접종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좌장으로 참여한 성균관의대 소화기내과 박동일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경우 폐렴구균 질환 등 감염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높으며, 최근 국내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낮은 예방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생물학적제제 등 면역억제 치료를 진행하는 중증도~중증의 염증성 장질환 환자군의 경우 특히 예방접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의료진이 더욱 관심을 가지고 접종을 실천해야 한다"고 전했다.

예병덕 교수는 "폐렴구균과 독감은 지역사회에서 감염되기 쉬운 질환인 만큼 우선적으로 백신 접종이 필요하며,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경우 진단과 동시에 폐렴구균 백신 접종을 권장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대한장연구학회에서는 최근에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체크리스트를 업데이트하여 제공하고 있으며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게 필요한 예방접종의 종류와 구체적인 접종 스케쥴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한장연구학회 예방접종표에 따르면,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경우 인플루엔자와 폐렴구균 백신 접종이 최우선적으로 권고되고 있다.

폐렴구균 예방접종과 관련해 19세부터 65세 이하의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13가 단백접합백신을 접종한 후 최소 8주 후 23가 다당질백신을 접종해야하며, 5년 후 23가 다당질백신을 추가 접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더욱 자세한 사항은 내용은 대한장연구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www.kasid.org)

한편 염증성 장질환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장에 궤양이나 염증이 발생하는 만성∙난치성 질환으로,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질병으로 인한 면역 결핍, 장관의 염증이나 수술에 의한 장관 방어체계 손상, 영양결핍, 잦은 내시경 검사 등으로 인해 감염에 취약해 예방접종이 권고되고 있다.

프리베나13은 13가지 폐렴구균 혈청형(1, 3, 4, 5, 6A, 6B, 7F, 9V, 14, 18C, 19A, 19F, 23F)에 대한 예방접종 효과를 지니고 있으며, 국내에서 유일하게 6주 이상 영유아부터 전연령을 대상으로 접종이 가능한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염증성 장질환 환자 일반인 대비 폐렴 위험 2배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