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심평원 직원 사칭 요양기관 '보이스 피싱' 주의보
전남 요양병원에 심평원 직원 사칭한 금융상품 가입 유도 사례 발생
기사입력 : 19.08.12 11:52
0
  • "업무 이외 어떠한 내용도 요청 안했다" 경찰 즉시 신고 당부
본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입니다.
|메디칼타임즈=문성호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일선 요양기관에 심평원 직원 사칭 주의보를 내렸다.

심평원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직원을 사칭해 요양병원 직원들에게 금융상품 판매를 위한 허용해달라는 사례가 발생해 유사피해 예방을 위한 요양병원의 주의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심평원에 따르면, 최근 전남 여수의 한 요양기관에 자신을 심평원 박모 과장이라고 사칭한 여성이 전화로 모은행 금융상품 판매를 허용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여성은 이어 병원측에서 공문을 보내달라고 요구하자 심평원 윗분의 부탁으로 전화를 한 것이니 금융상품 판매를 거듭 요청했다.

심평원은 이 사실을 파악한 즉시 요양기관 홈페이지에 이 사실을 공지해 유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알리고, 이같은 요구 시에는 심평원과 경찰 등에 즉시 신고해달라고 일선 요양기관에 당부했다.

심평원 김형호 고객홍보실장은 "금융상품 가입이나 계약 권유 등 업무이외의 어떠한 내용도 의료기관에 요청하지 않고 있다"며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심평원 직원 사칭 요양기관 보이스 피싱 주의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