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간접흡연 위험성 근거 나와...고혈압 발병 최대 1.2배 높여
기사입력 : 19.09.09 11:36
0
플친추가
  • |강북삼성병원 연구진, 10만 8354명 코호트 분석 결과
  • |직장과 집에서 모두 간접 흡연 노출시 1.22배 위험 상승
|메디칼타임즈=이인복 기자| 집이나 직장에서 간접 흡연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고혈압 질환 발병 위험이 최대 1.2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 순환기내과 김병진 교수는 지난 2012년부터 2016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건강한 성인 10만 8354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분석을 진행했다.

소변 코티닌 측정 수치를 분석해 간접 흡연과 고혈압 질환 위험과의 상관 관계를 분석하기 위해서다.

코티닌은 담배 사용 혹은 연기 노출에 따라 소변에서 검출되는 니코틴의 주요 대사물질로 흡연 여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지표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이들 수검자를 대상으로 간접 흡연에 한 번도 노출되지 않은 그룹과 과거 노출된 적이 있으나 지금은 없는 그룹, 직장에서만 간접 흡연에 노출되고 있는 그룹, 가정과 직장에서 노출되고 있는 그룹 등 4그룹으로 나눠 고혈압 위험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지금은 가정이나 직장에서 간접 흡연에 노출되지 않고 있지만 과거 노출된 적이 있는 그룹은 한번도 노출되지 않은 그룹에 비해 고혈압 위험이 1.07배 증가했다.

또한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은 없지만 현재 직장에서 노출되고 있는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고혈압 위험이 1.15배 늘었다.

특히 과거에 가정에서 간접 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면서 현재도 가정 또는 직장에서 간접 흡연에 시달리고 있는 그룹은 고혈압 위험이 무려 1.22배나 증가했다.

이는 나이와 성별, BMI, 만성질환 등 고혈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모두 보정한 상태에서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다.

또한 연구팀은 간접흡연의 노출 시간, 노출 빈도, 노출 기간에 따른 고혈압 발생 위험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그 결과 노출 시간, 노출 빈도, 노출 기간에 따라 고혈압의 위험이 비례해 증가하는 것을 발견했다. 특히 노출 시간이 하루에 1시간 미만으로 매우 짧은 시간안에도 고혈압의 위험이 증가하는 결과가 나타났다.

김병진 강북삼성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담배 속에는 수천 가지 이상의 유해 물질들이 있는데 이 중 니코틴은 일시적으로 혈압을 상승시킨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는 체내 니코틴의 대사물질인 코티닌이 낮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니코틴 성분 외의 담배에 함유된 다른 물질들이 고혈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추측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짧은 시간과 적은 양의 간접 흡연만으로도 고혈압 위험이 크게 높아지는 만큼 최대한 담배 연기에 대한 노출을 피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그 학문적 성과를 인정받아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인복 기자

  • 개원가와 대학병원, 간호협회 등을 비롯해 의료판례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인복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간접흡연 위험성 근거 나와...고혈압 발병 최대 1.2배 높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