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유튜브 하고 싶다면 글먼저 써봐라"...지속성도 중요
기사입력 : 19.09.09 15:40
0
플친추가
  • | 8일 키톡세미나 개최 의사 유튜브 채널 성공 노하우 공유
기동훈 메디스태프 대표이사
|메디칼타임즈=정희석 기자| 메디스태프·대한전공의협의회·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가 ‘의사, 이야기 그리고 유튜브’를 주제로 공동 주최한 ‘키톡(Keytalk) 세미나’를 지난 8일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개최했다.

키톡 행사에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 유튜브 오프라이드, 닥터프렌즈, 뇌부자들, 우리동산이 연사로 참석해 ▲유튜브를 시작하는 마음가짐 ▲유튜브를 통한 환자와의 소통방법 ▲유튜브를 성공시킬 수 있는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진승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우창윤 내과 전문의, 이낙준 이비인후과 전문의가 함께 운영 중인 ‘닥터프렌즈’는 의사 유튜브 중 구독자수 1위로 손꼽히는 채널.

오진승 전문의는 대중의 관심사가 뷰티(beauty)에서 즐거움(Fun)으로, 즐거움(Fun)에서 하는 법(How to do)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건강과 관련된 의료지식 주제가 인기를 얻을 수 있는 이유를 대중의 관심사 변화에서 찾았다.

이어 닥터프렌즈 우창윤 전문의는 대중에게 올바른 의학지식을 전달하고자 하는 주제 의식에서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밝히면서 ‘조회 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콘텐츠 힘이기 때문에 주제 선정에 심혈을 기울일 것을 조언했다.

유튜브 ‘오프라이드’를 운영 중인 오가나 피부과 전문의는 유튜브 장점으로 콘텐츠 소비자에게 커스터마이징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점과 시청자와 소통하는 장벽이 낮다는 점을 소개하며 유튜브에서는 나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적극 활용할 것을 조언했다.

또 아무리 좋은 영상을 제작한다고 하더라도 지속가능성이 없으면 의미가 없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동네 산부인과, 우리동산’ 홍혜리 산부인과 전문의는 유튜브를 시작하기 전 블로그를 꾸준히 해온 경험이 도움됐다고 밝히며 처음으로 유튜브를 시작하는 의료인들은 먼저 글을 써보는 것이 콘텐츠를 선정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유튜브에 필연적으로 달릴 수밖에 없는 악플에 관한 대처방법으로 회피보다 정면으로 대응하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허규형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팟캐스트 ‘뇌부자들’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유튜브로 진출한 사례를 설명했다.

유튜브에 진출하면서 팟캐스트와 유튜브 소비대상이 다르다는 것을 시청자 분석을 통해 알게 됐고, 유튜브가 팟캐스트보다는 호흡이 짧기 때문에 재미에 중점을 둬야한다는 노하우를 공유했다.

세미나를 공동 주관한 기동훈 메디스태프 대표는 “유튜브는 단순한 영상 업로드 플랫폼이 아니라 글과 사진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을 넘어 영상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으로 넘어가는데 중심이 되는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젊은 의사들에게 시대 흐름을 쫓아가기보다 흐름을 타고 앞서 나갈 수 있도록 도움이 되는 자리를 메디스태프 키톡에서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유튜브 하고 싶다면 글먼저 써봐라...지속성도 중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