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뼈에 좋다는 비타민D, "고용량 투약은 오히려 독"
기사입력 : 19.09.10 12:00
0
플친추가
  • |캘거리의대 연구진, 비타민 용량-골밀도/강도 상관성 연구
  • |"골밀도 검사 수치·고칼슘뇨증 등 득보다 실 크다"
|메디칼타임즈=최선 기자| 강한 뼈 형성에 필수적인 비타민 D와 관련 오히려 고용량에서 골밀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들에게 추천되는 일일 800IU 이하의 용량이 고용량인 4000~10,000IU 대비 더욱 효과적일 수 있다는 뜻이다.

캐나다 캘거리의대 뼈관절 건강 연구소가 진행한 고용량 비타민 D와 골밀도/강도와의 상관성 연구가 JAMA에 27일 게재됐다(doi:10.1001/jama.2019.11889).

비타민 D는 강한 뼈에 필수적인데 캐나다의 경우 일일 비타민 D 섭취량은 70 세까지 600 IU, 그 후 최대 800 IU을 권장한다.

다만 이런 권장 사항은 비타민 D 결핍으로 인한 뼈 질환 예방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최적의 복용량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전문가들이 지적하듯 더 많은 비타민 D를 섭취하는 것이 건강을 향상시키는 지 확실하지 않다는 뜻이다.

캘거리의대 연구진은 55~70 세의 골다공증이 없는 311명을 대상으로 3년동안 이중맹검 무작위 임상실험을 했다.

연구진은 대상자들을 일일 400 IU(N=109), 4000 IU(N=100), 10,000 IU(N=102) 세 가지 그룹으로 나눠 3 년간 투여했고, 칼슘 섭취량은 하루 1200mg 미만을 제공했다.

평가 목표는 반경 및 경골에서 뼈가 약해진 정도인 골밀도를 검사하는 골밀도 검사(BMD)였으며, 고해상도 주변 분석, 정량적 단층 촬영 및 반경 및 경골에서의 골 강도로 평가했다.

BMD는 약간의 뼈에서 칼슘과 다른 미네랄의 농도로부터 계산되는데 BMD가 높을수록 골절 위험이 감소하지만 BMD는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감소한다.

연구 결과를 보면 400 IU, 4000 IU 및 10,000 IU 그룹에서 BMD는 경골에서 각각 1.4%, 2.6% 및 3.6% 감소했다. 세 그룹 모두 뼈의 강도는 크게 감소하지 않았지만 더 많은 양의 비타민 D를 복용한 군에서 뼈 손실이 더 높게 나타난 것.

연구진은 고용량의 비타민 D가 다른 부작용을 유발하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소변에 과도한 칼슘이 섞이는 고칼슘뇨증은 고칼슘뇨증은 신장 결석의 가능성을 증가시킨다. 연구진은 고용량인 4000 IU 및 10,000 IU 복용군에서 고칼슘뇨증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87명의 참가자가 전체적으로 고칼슘뇨증을 보였는데 발생률은 첫 번째 그룹에서 17%, 두 번째 그룹에서 22%, 세 번째 그룹에서 31%였다.

연구진은 "권장 일일 복용량보다 많은 복용량으로 비타민 D를 복용하는 것이 실제로 골밀도를 높이거나 뼈 강도를 높이는 데 유용하지 않다"며 "연구에서 나타난 것처럼 고용량 투약은 골 밀도는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뼈에 좋다는 비타민D, 고용량 투약은 오히려 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