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본연의 역할 수행"
| 김명정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
기사입력 : 19.09.11 01:02
0
플친추가
  • | "사무국 기능 재정립·위원회 활동 지원·식약처 가교역할"
김명정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메디칼타임즈=정희석 기자| 40일 남짓 시간 동안 협회 주요 현안까지 파악하기엔 역부족이었을까.

지난 8월 취임한 김명정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좀처럼 명료한 대답을 내놓지 못했다.

간담회 현장에서 기자가 던진 핵심 질문은 3가지.

▲병원 재단 간납사 확대 움직임에 따른 협회 간납 TF팀 운영 현황 및 최종 목표 ▲다국적기업 중심의 윤리위원회 개선 방안 ▲IVD(체외진단제품) 위원회 ‘자문위원단’ 구성 이유에 대한 내용이었다.

그는 해당 질문에 대해 각각 “정확히 파악을 못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설명 하겠다” “검토해보겠다” “전혀 모르겠다”고 답했다.

협회 회장을 대신해 사무처 총괄 등 살림을 챙기는 상근부회장 입장에서는 각 위원회 활동까지 상세히 파악하기엔 쉽지 않았을 것으로 이해된다.

물론 의료기기업계 지원책을 제안하고 식약처와의 가교역할을 해야 하는 상근부회장의 또 다른 핵심 업무를 고려할 때 위원회 주요 현안에 대한 이해 부족은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하지만 그에 대한 아쉬움은 그간 협회 회원사들이 바래왔던 상근부회장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곧 바뀌었다.

기자는 오전 간담회를 마치고 점심식사 후 또 다시 협회에서 김명정 상근부회장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상근부회장 본연의 역할은 사무국 기능 재정립을 통해 위원회 활동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회원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소통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협회 법규위원회·보험위원회 등 위원회에는 업계 전문가들이 포진해있다”며 “상근부회장은 각 위원회와 갈등관계가 아닌 회원사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 과제·제안을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것”이라고 역할론을 부연했다.

김명정 상근부회장은 협회 인가기관이자 감사기관인 식약처와의 긴밀한 정책 공조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가교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는 각오다.

취임 후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의료기기관리과·의료기기평가과·의료기기심사부를 찾은 그는 “협회 법규위원회가 많은 의견을 내고 있고 식약처 또한 업계 입장을 정책에 반영하고자 애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협회는 회원사 권익이 중요한 만큼 업계가 원하는 정책 제안들을 전달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식약처와의 가교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상근부회장은 특히 시민단체와 소통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해보겠다고 밝혔다.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지원법·체외진단기기법 등 소위 ‘의료기기산업 육성 3법’은 법안 발의부터 통과까지 시민단체들의 큰 반대에 봉착했다.

의료기기산업 육성 3법을 허가 절차를 파괴한 ‘의료영리화 3법’으로 규정하고 정부가 ‘규제 혁신’을 허울로 내세워 의료기기업체들의 이익만을 고려한 채 국민 안전을 외면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더욱이 심혈관 스텐트 등 일부 다국적기업들의 리베이트 정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인공고관절·인공유방 등 의료기기 부작용까지 겹치면서 의료기기업계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 또한 곱지 않은 게 현실.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의 의료기기 규제 완화에 대한 시민단체들의 반대 목소리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김명정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시민단체가 의료기기 안전성을 강조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하지만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안전성을 확보한 혁신 의료기기의 조속한 시장진입이 가로막혀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쉽지 않겠지만 협회 차원에서 시민단체와 소통에 나서 불안을 해소하고 의료기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방안을 모색해보겠다”고 덧붙였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본연의 역할 수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