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의협-복지부 만났다 "의정협의체 재가동" 약속
기사입력 : 19.09.11 16:30
0
플친추가
  • | 11일 간담회 열고 현안 해결 위해 의-정 대화 약속
  • | "예비회의 통해 단기과제 중심 아젠다 확정할 것"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대한의사협회와 보건복지부가 의료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의정협의체'가 다시 가동된다.

의협은 11일 오전 서울 정동 달개비에서 복지부와 만나 의정협의 재개와 국민건강 및 환자안전, 의료전달체계 개선 등 현안해결을 위한 의정 간담회를 열었다고 같은 날 밝혔다.

의협은 11일 오전 서울 정동 달개비에서 복지부와 만나 의정협의 재개와 국민건강 및 환자안전, 의료전달체계 개선 등 현안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의협은 최대집 회장을 필두로 박홍준 부회장, 방상혁 상근부회장, 정성균 총무이사, 연준흠 보험이사, 박종혁 대변인이 참석했다.

복지부에서는 김강립 차관을 비롯해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이기일 건강보험정책국장,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과장, 이중규 보험급여과장이 자리했다.

의협과 복지부는 의료현안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하고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논의를 해야 한다는 원칙을 정하고 의정협의체를 다시 가동하기로 약속했다.

첫번째는 빠른 시일 안에 의정협의체를 재개하는 것이다. 의료현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의정 대화를 시작하기로 한 것.

의정협의체서 논의할 아젠다를 정하기 위해 양측은 예비회의를 열어 우선 해결 가능한 단기과제를 집중 논의하고 중장기적 과제도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현재 의협은 문재인 케어 전면 수정을 외치며 대정부 투쟁 중인 상황이다. 당장 오는 18일에는 복지부 세종청사 앞에서 철야시위도 예정돼 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정부와 협상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는 조언이 잇따랐다. 지난달 18일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도 대한의학회를 비롯해 한국여자의사회, 시도의사회장단협의회 등에서 의정협상을 주문했다.

의협 관계자는 "지난달 대표자대회에서 투쟁은 가더라도 정부와 협상은 필요하다는 강력한 요구가 있어 반영했다"며 "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만큼 철야시위 여부는 추석 명절 후 회의를 통해 최종 결정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협-복지부 만났다 의정협의체 재가동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