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복지부 국정감사 '파행'…여야, 문 대통령 치매 '공방전'
기사입력 : 19.10.04 11:26
0
플친추가
  • |김승희 의원, 복지부 장관 향해 "대통령 치매 걱정, 기억력 챙겨라"
  • |여당 의원들, 국회 모독 언사 "김승희 의원 사과하라"
|메디칼타임즈=문성호 기자| "치매 초기증상으로 건망증이 나타날 수 있다. 대통령 기억력을 챙겨야 한다."

"대통령에 대한 인신공격이다. 사과안하면 국감 못 한다."

4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때 아닌 문재인 대통령 '기억력' 논란으로 인해 여야가 고성이 오가며 첨예하게 대립했다.

문재인 대통령 개별기록관 건립 문제가 또다시 도마에 오른 것인데 결국 국감 정회로 이어졌다.

김승희 의원은 여당의 사과 요구를 거부하며 정당한 의견이라고 맞섰다.
논란의 포문을 연 것은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

발언의 골자는 문 대통령의 기억력이 우려스러우니 주치의뿐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직접 챙기라는 것이다.

김 의원은 "치매와 건망증이 다른가. 의학적으로 다르지만 치매 초기증상으로 건망증이 나타날 수 있다"며 "치매가 걱정되는 동시에 기억력이 챙겨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본인이 주재한 국무회의에는 복지부 장관도 있었다"며 "이쯤되면 주치의뿐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대통령 기억력을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 '기억력'을 둘러싼 김 의원이 발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여야 증인 협상과정에서 정쟁을 야기하는 증인은 채택하지 않고 정책감사를 하기로 한 합의를 자유한국당이 깼다는 것이다.

여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이 김승희 의원의 대통령 치매 관련 발언에 사과를 강하게 요구했다.
보건복지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국무회의에서 수백조원에 이르는 예산 심의과정에서 확인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대통령이 나몰라라하고 건망증, 치매 연관성 등의 인식을 가지느냐"며 "국정감사와 국회의원의 모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 의원은 "어떻게 저런 인식을 가질 수 있나. 대통령의 인신공격"이라며 "대통령이 건망증이다. 고로 치매에 걸렸을 것으로 유치하고 주치의뿐만 아니라 건망증을 복지부 장관이 챙기라는 것 아닌가"라고 김승희 의원에 사과를 요구했다.

결국 여야의 고성이 이어지자 보건복지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은 정회를 선언하며 국감이 중지됐다.

한편, 앞서 국가기록원은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수용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며 문 대통령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추진 방침을 발표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현재 대통령 개별기록관은 단 하나도 없다.

관련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일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달 11일 국가기록원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 보도와 관련해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면서 "문 대통령은 개별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복지부 국정감사 파행…여야, 문 대통령 치매 공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