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여당, 문 대통령 건망증 발언 김승희 의원 윤리위 제소
기사입력 : 19.10.04 14:10
0
플친추가
  • |더불어민주당 "국감 파행은 오롯이 자유한국당 책임"
  • |"당리당략 위해서라면 허위조작 발언도 서슴치 않아" 주장
|메디칼타임즈=문성호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들이 결국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의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동시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감사 파행의 책임은 자유한국당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4일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벌어진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 발언에 따른 것이다.

국감에서 김승희 의원은 "건망증은 치매의 초기 증상"이라며 "국민들이 대통령 기억력 문제를 많이 걱정하고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특히 김 의원은 "치매와 건망증이 다른가. 의학적으로 다르지만 치매 초기증상으로 건망증이 나타날 수 있다"며 "대통령 본인이 주재한 국무회의에는 복지부 장관도 있었다. 이쯤되면 주치의뿐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대통령 기억력을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개별기록관 문제를 둘러싸고 문 대통령의 기억력이 우려스러우니 주치의뿐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직접 챙기라는 것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갖기 위해 정론관을 향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여당 의원들은 "김승희 의원의 발언은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사실의 날조, 허위조작 발언도 서슴지 않는 자유한국당의 현주소를 보여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즉각적인 사과와 함께 보건복지위원 사퇴를 요구한다"며 "국감 파행은 오롯이 대통령의 건강에 대한 날조된 주장을 제기한 김승희 의원과 자유한국당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국가기록원은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수용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며 문 대통령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추진 방침을 발표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현재 대통령 개별기록관은 단 하나도 없다.

특히 국무회의를 통해 관련 예산이 통과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문 대통령이 이를 사전에 인지 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

관련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일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달 11일 국가기록원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 보도와 관련해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면서 "문 대통령은 개별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여당, 문 대통령 건망증 발언 김승희 의원 윤리위 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