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가정의학과 전문의 1만명 시대…일차의료 강화 드라이브
기사입력 : 19.10.06 17:00
0
플친추가
  • |"양질의 일차의료 의사 길러내야 할 시점…정부 지원 절실"
  • |"일차의료 실질적으로 담당할 의사 재교육 나서겠다"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내년이면 1만명이 넘는다.

대한가정의학회는 보건복지부의 의료전달체계 단기 개선책 발표 후 가정의학과 역할을 되묻는 목소리에 "양질의 일차의료 의사를 길러내기 위해 교육이 중요한 시점이며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정의학회는 4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추계학술대회에서 '일차의료'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왼쪽부터 최한석 차기이사장, 이덕철 이사장, 강재헌 총무이사
이덕철 이사장(세브란스병원)는 기자간담회에서 "전달체계 개편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중증종합병원 방향을 반대하지 않는다"라고 전제하면서도 "의료전달체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일차의료 의사에 대한 수련이 중요하다. 따라서 대학에 있는 가정의학과교실의 역할과 책임도 새롭게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재헌 총무이사(강북삼성병원)도 "의료전달체계를 확립하려면 양질이 잘 훈련된 일차의료 의사를 양성해야 한다"라며 "단지 제도다 돈으로 경증질환자를 막는 게 아니라 일차의료 의사가 지속적으로 잘 훈련받아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정부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련병원이 있는 대학병원 가정의학과에 대한 지원은 오히려 더 늘어야 한다"며 "정부가 돈을 쓰는 순간 교육 커리큘럼에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고 진짜 양질의 전공의를 배출할 수 있는 길로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차의료 관련 정책 개발 학회가 하겠다" 연구소 개설

가정의학회는 일차의료에서 의사 역할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정부에 정책 대안을 낼 수 있는 일차의료연구소를 만들었다. 초대소장은 이덕철 이사장이 맡았다.

이 이사장은 "선재적으로 정책을 개발하고 모델을 만들어 정부에 제시해야 한다는 책임감도 함께 갖고 있다"며 "우리나라 의료정책은 의료관리학과, 예방의학교실 교수들이 끌고 갔지만 일차의료에 한해서는 보다 더 정확히 알고 있는 가정의학회가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별예산을 배정해 학회 안에 일차의료정책 연구소를 개설했다"며 "집행부는 늘 바뀌지만 정책은 일관성 있게 추진돼야 하는 만큼 근본적인 정책과 모델 제시를 위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덕철 이사장은 일차의료정책 연구소를 통해 일차의료 역할을 하고 있는 진료과의사회와 만남을 이어가며 '주치의제'에 대한 의료계와의 간극을 좁혀나갈 예정이다.

그는 "일차의료를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무조건해야 한다는 게 아니라 실질적으로 담당하는 사람들이 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교육과 수련을 잘해야 한다"며 "실질적으로 일차의료를 담당하고 있는 의사 모임을 만나며 나아갈 방향을 설정해 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가정의학회는 일차의료에서 역할 할 수 있는 의사를 양성하기 위한 재교육에도 나선다.

강재헌 총무이사는 "대학병원에서 수술만 하다고 은퇴하고 개원을 하면 볼 수 있는 환자 자체가 다르다. 기초의학을 하다가 일차의료로 들어오는 경우도 있다"며 "그들에 대한 교육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환석 차기 이사장(서울성모병원)은 의사 재교육을 위한 보수교육(CME) 특별위원회를 별도로 운영한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최 차기 이사장은 "고령화 시대에서 중요한 것은 만성질환 관리인데 여기서 생활습관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어떤 과에서는 개원하더라도 만성질환을 관리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정의학회의 관심은 국민이다. 국민에 이익이 된다면 행동할 것"이라며 "행동하는 주치의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하 연구이사
대한의사협회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차의료기관의 환자안전 인식도 설문조사도 가정의학회가 적극 동참한다.

의협 의무이사이기도 한 김정하 연구이사(중앙대병원)는 "최근 환자 신원을 하지 않고 낙태 수술을 하는 사고가 있었다"며 "일정 규모 이상 병원에서는 의료 질 관리 전담 직원이 따로 있지만 의원급은 환자안전에 대한 인식 자체가 제대로 정립되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의협이 환자안전본부에서 위임을 받아 운영하고 있는 환자안전센터에서 의원의 환자안전 인식도를 알아보기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학회에서도 등록데스크 옆에 설문조사 부스를 만들어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환자안전센터 운영 시범사업을 6개월만 하기로 했는데 모자란 시간"이라며 "의원급의 환자안전 인식도를 넓혀가고 나아가 의원에 맞는 환자안전 관리 시스템까지 개발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가정의학과 전문의 1만명 시대…일차의료 강화 드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