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재사용 유발 리캡 점안제 사라진다...식약처장 "적극 추진"
기사입력 : 19.10.07 12:32
0
플친추가
  • |고용량 점안제 대책에도 판매량 증가 추세
  • |최도자 의원 "리캡 포장 방식 못 쓰게 해야"
|메디칼타임즈=최선 기자| 재사용 부추김 논란에 시달린 일회용 점안제의 리캡 방식 포장이 사라질 전망이다.

재사용을 막기 위해 포장 용량을 제한하거나 리캡 포장을 금지해 달라는 의원의 주장에 식약처장이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췄다.

7일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최도자 의원은 "2016년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일회용 점안액의 재사용를 문제를 지적했다"며 "일회용 점안제 재사용을 막기 위해 리캡 사용을 시정해 달라"고 촉구했다.

최도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일회용 점안액 판매 현황'에 따르면, 0.5ml를 초과하는 대용량 점안액의 판매량은 2016년 2억5837만6266관에 2018년 3억1549만4095관으로 증가했다. 판매량의 절반 이상이 0.5ml를 초과하는 대용량 점안액이었다.

0.5ml는 2~3회 재사용이 가능한 용량으로 일회용 점안액을 버리지 않고 재사용할 때는 세균성 결막염이나 각막염 등 여러 부작용이 우려된다.

이에 복지부는 대용량 점안액 제품의 생산을 억제하기 위해 2018년 고시를 개정, 약가를 조정했지만 제약사들이 행정소송을 제기해 점안액 재사용에 따른 안전 우려가 그대로 존재하고 있다.

이에 최도자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지적했지만 대용량 일회용 인공눈물의 판매 문제는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식약처는 사용자 감염 방지를 위해 포장 용량을 제한하거나 리캡 용기의 생산을 금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환자들이 한번 쓰고 몇일 있다가 다시 쓰는 행태를 유지하기 때문에 (리캡을) 못 쓰게 해야 한다"며 "그렇게 복잡한 것도 아닌데 시정해 줄 것이냐"고 재차 질의했다.

이에 이의경 식약처장은 "일회용 점안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반영해서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재사용 유발 리캡 점안제 사라진다...식약처장 적극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