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인보사 환자들 부작용 호소 파장..."투약 후 통증 더 늘었다"
기사입력 : 19.10.07 14:38
0
플친추가
  • |오킴스·인의협·윤소하 의원, 역학조사 결과 발표
  • |환자 10명 중 6명 "투약 후 기능 나아지지 않았다"
|메디칼타임즈=황병우 기자| 인보사케이주 투약 환자들과 의사단체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개발사 코오롱생명과학(이하 코오롱)에게 안전성 장기추적조사와 피해보상조치를 촉구했다.

자체적으로 실시한 역학조사에서 인보사의 효과가 미비할 뿐만 아니라 기존 임상 2, 3 상 논문에 기술된 부작용보다도 부작용 발생비율이 높았다는 것이 그 이유.
7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모습.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이하 인의협)는 인보사피해환자 902명의 소송을 대리중인 법무법인 오킴스와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함께 7일 오전 '인보사 피해환자 최초 역학조사 결과발표 및 대책촉구' 합동 기자회견을 국회 정론관에서 진행했다.

이날 인의협은 8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양적조사를, 10명의 환자 심층인터뷰로 질적조사를 시행한 역학관계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인보사 투약 환자들이 통증이 완화된 것 보다 악화됐거나 관절 활동 범위도 투약 이전과 비교해 줄어들었다는 게 핵심. 결국 투약 전후 질환 치료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 인의협의 설명이다.

먼저 인의협 조사 결과 환자 4분의 3 가량은 병원의 투여 권유를 받았으며, 나머지 4분의 1 역시 광고를 보고 병원을 찾아 투약한 케이스였다.
인의협이 밝힌 역학조사결과 일부 발췌

투약 과정에서 동의서를 작성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15.5%(13명)에 달했고 설명과정에서 연골재생 효과가 있다는 설명을 들은 환자는 66.3%(57명)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인보사 투여에 과장행위가 있었고, 이는 의료법 위반행위와 연결된다는 것이 인의협의 주장이다.

또한 조사대상 중 26.7% 환자(23명)가 부작용 관련 설명을 듣지 못했거나 거의 부작용이 없다는 설명만을 들었다고 답했다.

투약 전후 활동수준을 비교한 결과 투약 후 활동에 지장이 더 크다는 답변이 많았다. 투약 후 규칙적인 활동을 하기 더 어려워졌다는 취지다.
인의협이 밝힌 역학조사결과 일부 발췌

통증 역시 투약 전보다 투약 후 느끼는 빈도가 증가했고, 통증 정도도 투약 후 증가했다는 응답이 많았다.

세부 기능 평가에서 계단 오르내리기, 무릎 꿇기, 쪼그려 앉기, 일직선으로 달리기 등 모든 질문에서 투약 후 기능이 나빠졌다는 응답이 대다수였다.

부작용 조사에서는 투약 후 한 번이라도 새롭게 경험한 증상으로 붓기 59명, 불안 52명, 열감 47명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남은 증상으로는 불안 51명, 피로감 46명, 우울감 42명 순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60% 가량은 인보사 투약 후 통증과 기능이 나아지지 않거나 심해져 관절주사 등 추가 치료를 받았다. 관절주사는 32명(39.0%), 인공관절치환술 4명(4.9%), 기타 13명(15.9%), 없었음 33명(40.2%) 였다.

인의협은 식약처와 코오롱의 안일하고 무책임한 대응으로 환자가 더 큰 상처를 입었다고 했다.

인의협은 "역학조사 결과 인보사 효과는 식약처 허가사항 대비 미비했고 논문에 기술된 부작용보다 부작용 발생비율도 컸다"며 "인보사는 애초 허가될 수 없는 약이었을 가능성이 크며 인보사 코호트 전수조사로 이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의협은 "인보사 투약은 코오롱의 과대광고와 병의원 수익성 추구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도덕적 윤리적 책임이 있다"며 "효과도 불분명하고 기존 표준치료와 비교한 연구결과조차 없는 약을 허가한 식약처는 특별감사와 검찰수사를 받아야 하며 재발방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황병우 기자

  • 전공의 및 공보의, 의대생 등 젋은 의사들과 현장 중심의 개원가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황병우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인보사 환자들 부작용 호소 파장...투약 후 통증 더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