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내시경사진 분석하는 AI 개발 성공...위암여부 판단
기사입력 : 19.10.08 11:00
0
플친추가
  • |강남세브란스병원‧셀바스 AI 진단 모델 개발…정확도 98.5%
  • |김지현 교수, "조기위암 진단 및 치료방침 결정 도움"
|메디칼타임즈=황병우 기자| 국내의료진이 내시경 사진을 분석해 조기위암을 발견하고 종양의 침범 깊이를 예측하는 인공지능(이하 AI) 모델이 개발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윤홍진 교수 등 연구팀은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와 함께 기존 영상 분류 인공지능 모델을 기반으로 조기위암 최적화 모델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영상 분류에 널리 사용되는 인공지능 모델인 'VGG-16'을 기반으로 새로운 모델을 개발하고 1만1539장의 내시경 사진을 통해 800개의 조기위암 병변을 학습시켰다.

개발된 인공지능 모델의 조기위암 발견 정확도는 98.5%였으며,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정확도는 85.1%로 나타났다.

연구를 진행한 김지현 교수는 "조기위암은 종양의 침범 깊이에 따라 수술 없이 내시경 절제술만으로도 완치가 가능하다"며 "새로 개발된 AI 모델의 예측 정확도라면 조기위암의 진단 및 치료 방침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셀바스 AI측은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등 위암 진단 보조 기술로 AI 기술을 응용하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해 세계적인 논문에 게재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며 "AI 연구개발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로 의료기술 발전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황병우 기자

  • 전공의 및 공보의, 의대생 등 젋은 의사들과 현장 중심의 개원가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황병우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내시경사진 분석하는 AI 개발 성공...위암여부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