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복지부·약사회, 불법 담합 근절·정보통신 복약지도 추진
기사입력 : 19.10.10 11:59
0
플친추가
  • |1차 약-정 협의체 논의…장기품절 DUR 활용·조제업무 연구용역
  • |김헌주 정책관과 박인춘 부회장 참석 "지역사회 약사서비스 강화"
복지부와 약사회는 10일 첫 약-정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참석자 기념촬영 모습.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정부와 약사회가 불법 리베이트 담합 근절 캠페인과 ICT 활용한 복약지도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해 주목된다.

보건복지부는 10일 서울 달개비에서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와 약사 관련 현안에 대한 발전적 정책 모색을 위해 제1차 약-정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지난 8월 김강립 차관과 김대업 회장의 약정협의체 필요성에 공감한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첫 회의에는 복지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과 약사회 박인춘 부회장 등 양측 간부진이 참석했다.

협의체는 분기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실무협의회를 수시로 운영하기로 했다.

논의 의제는 복지부와 약사회가 제안한 사항을 중심으로 간사인 약무정책과장과 약사회 정책실장이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이날 양측은 장기품절 의약품 관리방안과 약국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 방안, 약국 복약지도서비스 확대 방안 등을 중심으로 논의했다.

장기품절 의약품 관련, 판단기준과 확인방법, 심사평가원의 DUR 시스템 활용 포함한 조치 방법 등을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복지부 김헌주 정책관과 약사회 박인춘 부회장 등 협의체 논의 모습.
약국과 의료기관 간 음성 사례비(리베이트) 및 담합 근절 방안 홍보와 약국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 위한 연구용역 및 가이드라인 마련, 자율적 이행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한 복약지도 확대 방안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약사회와 올바른 의약분업 환경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하고, 음성 사례비 및 담합을 근절하기 위한 캠페인 실시와 지역사회 취약계층 약사 서비스 강화 등에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연기되어 온 약-정 협의체는 약사회 김대업 집행부의 최대 성과로 평가하고 있으나 안건별 논의 과정에서 의료계와 갈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복지부·약사회, 불법 담합 근절·정보통신 복약지도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