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한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는?
기사입력 : 19.10.10 16:07
0
플친추가
  • | 서영교 의원 지적에 김연수 원장 "경영 및 관리 독립적"
  • | "서울대병원 의사는 공무원…휴일에 의사가 없다"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파견, 용역 비정규직을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한 서울대병원. 하지만 계열 병원인 분당서울대병원은 같은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국회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10일 서울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분당서울대병원은 같은 서울대임에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서울대병원 원장으로서 분당서울대병원의 문제를 잘 해결해주는 게 과제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서울대병원 김연수 병원장은 병원 업무보고에서 가장 현안으로 파견직 노동자의 정규직화를 가장 먼저 꼽기도 했다.

김연수 병원장
그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진행함에 있어서 국민적 편익, 근로자 노동환경 강화, 지속가능성 등 세 가지를 고려했다"며 "환자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대병원의 경영 및 관리는 독립적이고 각 기관 운영은 각 병원장이 하도록 일임하고 있다"며 "분당서울대병원도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영교 의원은 질의 마지막에 주말과 휴일에도 의사를 만날 수 있는 환경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대병원 의사들은 공무원 같다. 휴일과 주말에 환자가 위급해도 의사 진료를 볼 수 없는 경우가 있다. 내가 피해 당사자"라고 운을 떼며 "환자가 진료를 보지 못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한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는?